도시형생활주택 33만개, 부작용도 속출

기사공유
전국 도시형생활주택 준공물량이 33만가구를 넘어섰다. 도시형생활주택은 1~2인 가구 증가로 2009년 정부의 규제완화에 의해 만들어진 공동주택이다. 하지만 단기간에 준공되며 주차장 부족 등 주거환경이 취약해 부작용도 많다.
/사진=머니위크DB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도시형생활주택은 2009년 78가구가 지어진 후 연평균 7~8만가구가 준공됐다. 같은 시기 오피스텔은 연평균 3만3000실가량이 준공돼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도시형생활주택은 1~2인 가구가 주요 공급 대상이다. 10채 중 6.5채는 원룸형이다. 원룸형은 1세대당 주차 0.5~0.6대만 확보하면 건축허가를 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진입도로가 좁고 화재나 지진에 취약하다. 과도한 규제완화 때문에 2015년 의정부 화재 시 문제점으로 지목됐다.

윤지해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책임연구원은 "도시형생활주택이 주택시장의 한축으로 자리잡았지만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안전과 치안이 불안해 소비자가 기피하는 주거공간이 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서울에서는 강서구나 영등포구, 구로구 등 서남부권 쏠림이 심한 편이어서 초과공급과 임대수익률 하락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윤 연구원은 "제도보완과 지역별 공급량을 조절해 거주 만족도를 높이는 노력이 시급하다"고 제안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