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소액투자 창업성공을 위한 “Take-Out형 빵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어려운 경제여건으로 인해 직장퇴직자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들은 무엇을 해서 가정을 운영할지 끊임없는 고민에 빠지게 된다. 여러 경로를 통하여 창업아이템을 알아보지만 그 결정을 하기란 쉽지 않다. 

우선 이들이 많이 방문하는 창업박람회는 많은 브랜드들이 나와 각자의 장점을 홍보하지만 왠지 믿음이 가지 않아서 쉽게 결정을 못한다.

창업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뜨는 아이템은 계절성과 일시에 많은 점포들이 출현함으로 인해서 오픈초기에는 기대를 충족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어려운 환경을 맞이하게 된다. 따라서 현명한 창업자라면 몇 가지 포인트를 꼭 짚고 창업에 나서야 한다.

첫번째는 큰 시장규모를 가지고 있는가를 살펴보아야 한다. 시장규모가 적으면 결국 가져갈 수 있는 몫이 적기 때문이다. 시장규모가 크면 쉽게 그 시장이 줄어들지 않는다. 따라서 초기 창업은 대중성 있는 업종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두번째는 초기창업은 투자금액이 크지 않는 것이 좋다. 100% 성공을 보장하는 창업은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만약의 실패를 항상 염두에 두고 사업을 시작해야 한다.

자기자본의 50%범위 이내에서 시작하는 것도 좋은 투자방법중의 하나이다.

세번째는 종업원들에 의해 점포가 좌지우지 되거나 기술자에 휘둘리는 업종은 좋지 않다. 이들 기술직업종들은 장사가 잘되면 잘 되는대로, 안되면 안 되는대로 끊임없이 점포운영에 문제를 일으켜 영업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항상 안게 된다. 언제든지 쉽게 종업원을 채용할 수 있는 업종이 좋다.

마지막으로 본사가 튼튼하고 믿을 수 있는 업체여야 한다. 본사가 튼튼하지 않으면 과다한 비용을 점포에 청구하여 점주가 가져갈 수 있는 마진이 그만큼 줄어들고 이로 인한 점주와 가맹점간의 분쟁이 계속 발생하기도 하며, 갑자기 본사가 없어져 점포운영에 큰 장애를 가져다 주기도 한다. 

하고자 하는 업체의 현황을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자 조회를 하면 본사의 현황과 점포당 매출, 기본적인 투자금액 등 기초적인 사항은 빠짐없이 다 파악할 수 있으므로 이를 통하여 내가 하고자 하는 업종, 업체를 선별하면 된다.


최근 창업시장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Take-Out베이커리 전문점인 '더베이크'는 직영 8개점포를 3년간 운영하면서 입지를 다진 후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창업에 나서고 있다. 기존 대형 프랜차이즈 베이커리들이 장악하고 있는 시장에 새로운 틈새시장을 개척하여 투자금액 대비 매출과 수익성이 매우 높은 브랜드이다.

인테리어, 시설비 등 초기투자 금액이 대형프랜차이즈 대비 50%이하 이면서 매출은 이들과 유사하거나 더 높은 매출과 수익성을 보여주고 있다.

점포에서 쉽게 만들 수 있는 빵과 커피를 접목하여 누구나 한달 간의 교육을 통하여 자체적으로 생산, 판매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어준다. 전문점수준의 빵은 지속적으로 본사에서 개발하여 공급하며, 차별화된 커피맛 유지를 위해 자체 로스팅시설을 갖추고 좋은 원두를 사용하여 저렴하게 공급하고 있다.

대중성 있는 빵과 커피를 7~8평안에서 모두 해결할 수 있는 특화된 점포레이아웃을 바탕으로 업계 15년 이상 된 전문가들이 점포입지개발부터 운영, 관리방법까지 본사에서 철저하게 교육을 통해 노하우를 전수 받을 수 있다.

특히, 경쟁환경이 열악한 커피업종 종사자들이 눈여겨 봐야 할 브랜드라고 판단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