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호 게이트', 청와대서 논의될까… 오늘(13일) 박근혜 대통령-3당 원내지도부 회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운호 게이트'가 13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여야 3당 원내지도부 회동에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사진=뉴스1

‘정운호 게이트’가 오늘(13일)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원내지도부 회동에서 논의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 박근혜 대통령은 여야 3당 원내지도부를 청와대에 불러 회동을 가진다.

이번 회동에서 청와대와 여당은 노동개혁 4법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규제프리존 특별법 등의 법안을 조속히 처리하기 위해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야당은 기업 구조조정, 세월호특별법 연장, '임을위한 행진곡' 5·18 공식 기념곡 지정,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노동개혁 4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사이에 의견이 갈린다. 더민주는 이들 법안을 수용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지만 국민의당은 파견법을 제외한 노동3법, 보건의료 분야를 제외한 서비스산업발전법은 협조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이밖에도 ‘정운호 게이트’, 이란 방문 성과, 어버이연합 불법 자금 지원 의혹, ‘김영란법’ 개정, 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 등도 나올 수 있는 의제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이번 청와대 회동의 초청 대상은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김광림 정책위의장,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변재일 정책위의장,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김성식 정책위의장 등이다.
장영락 ped19@mt.co.kr  |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