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이색적인 맛으로 주목 받는 주점 프랜차이즈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식 아이템 선정 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바로 맛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자료에 따르면 외식 아이템 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부분은 바로 ‘맛’이었다.

술집을 선택할 때도 맛이 중요한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특색 있고 맛있는 안주가 얼마나 잘 갖춰져 있는지가 관건이 되고 있는 것.

이러한 트렌드에 따라 최근 주점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특색 있고 맛있는 안주로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으려는 노력이 활발하다.

기존 포장마차는 간단한 안주에 소주한 잔 곁들일 수 있는 구수하고 전통적인 분위기를 떠올리기 마련이다. 최근에는 타겟층도 넓어지면서 트렌디한 메뉴들이 다양하게 구성돼 있다. 인테리어 역시 기존에 비위생적이고 영세한 분위기를 벗어나면서 새로운 외식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 달뜬포차 대표메뉴 (사진=강동완 기자)

달뜬포차는 중장년층 남성뿐만 아니라 20대 30대 젊은 여성 고객이 늘고 있어 이들을 위한 메뉴를 연구를 통해 해물달찜을 시작으로 더 다양한 고객들이 찾을 수 있는 신메뉴를 개발하고 있다.

실내포장마차 ‘달뜬포차’의 관계자는 “SNS의 발달과 먹방의 인기로 인해 독특한 먹거리를 찾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욕구가 강해졌다”라며 “달뜬포차는 이러한 소비자들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탄생한 신개념 포장마차다. 본사는 해물달찜을 이어갈 시그니처 메뉴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차별화된 포차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간단하게 맥주 한잔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시작을 했다가, 최근에는 ‘실속 있는 가격으로 맛있는 요리와 맥주를 즐길 수 있는 외식공간’으로 변해가고 있다.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조금씩 진화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프랜차이즈 스몰비어 ‘오땅비어’는 오징어와 땅콩을 사용한 다양한 요리, 해산물 튀김 전문 펍(Pub) 등 핵심 컨셉을 바탕으로 브랜드 특유의 요리를 개발, 기존 스몰비어의 단점을 보완했다. 

메뉴라인의 차별화는 식사와 술자리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외식문화에 부합을 가져왔고, 테이블당 단가를 높여주는 역할을 했다.

주점 프랜차이즈 ‘미술관’은 매 분기마다 특색 있는 신메뉴로 소비자 공략에 나서고 있다.

미술관은 한자어 맛 ‘미(味)’와 우리말 ‘술’, 그리고 한자어 집 ‘관(館)’의 세 글자를 조합한브랜드로 ‘고객에게 맛있는 음식과 술을 대접해 드리는 집’이라는 뜻이다.

삼겹살 전문점 구이가를 운영하는 외식전문기업 가업FC의 ‘포차어게인’은 비 오는 길거리 포장마차 분위기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복고풍 안주와 소품으로 7080 감성을 완벽하게 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포차어게인’의 대표 메뉴는 고구마가 듬뿍 들어간 ‘달콤고구마 닭볶음탕’과 오징어, 게, 새우 등 다양한 해산물이 들어간 ‘오징어짬뽕탕’이다. 맛은 물론 부담 없는 가격대와 푸짐한 양으로 인기가 많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