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진, 한수원 "지진 등 각종 위험 요인 감시하고 신속 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구마모토 지역에서 연이어 강진이 발생함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도 지진 영향 점검에 나섰다.

한수원은 운영 중인 전체 원자력·수력발전소를 대상으로 지진 특별점검을 실시했다고 오늘(19일) 밝혔다. 한수원 관계자는 "점검 결과 지진 영향을 받은 발전설비는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 14일과 16일 일본 구마모토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하자, 고리·한빛·한울·월성 원전에 설치된 지진감시 설비가 지진을 감지했다. 진앙에서 가장 가까운 고리원전에서는 0.0012g의 지반 가속도가 측정됐다. 이는 원전 지진 설계기준인 0.2g의 167분의 1에 해당한다.

한수원은 일본 지진 발생 직후 원자로 및 터빈발전기 계통, 수력·양수 발전기 등 핵심설비의 출력 등을 점검했다. 또한 지난 18일에는 지진 대비 안전점검 회의를 개최해 내진 설비를 점검했다. 회의에서는 지진에 대비한 훈련을 강화하고 지진 전문가의 기술 지원 등 대책이 논의됐다.

한수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원전 현장에서의 철저한 안전점검뿐 아니라 원전 종합상황실 운영을 통해서도 지진 등 각종 위험 요인 감시 및 신속 대응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 경주 본사. /자료사진=뉴스1
김수정 superb@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