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커피찌꺼기 '커피박', 16억원 친환경 퇴비로 '고소한 재탄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커피박으로 불리는 일명 커피찌꺼기가 친환경 퇴비로 재활용된다.

환경부는 지난 13일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커피박 재활용 활성화 시범사업 참여협약'을 14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전국에서 발생하는 커피박은 2014년 기준으로 연간 10만3000톤(2014년 기준) 정도로, 대부분 생활폐기물과 함께 종량제 봉투에 담겨 버려진다. 전국의 커피전문점이 종량제 봉투 구매에만 매년 약 23억원을 쓰는 셈이다.

커피박 퇴비는 중금속 등 불순물이 섞여있지 않고 커피 특유 향으로 악취가 나지 않아 친환경 퇴비를 생산하는데 효과적이다.

스타벅스에서 올해 발생하는 3500톤의 커피박을 모두 친환경 퇴비로 재활용하면, 17만5000포대(15억9200만원 상당)의 비료를 만들 수 있다. 이에 환경부는 스타벅스와의 협력을 통해 전문 폐기물 수집업체가 각 매장의 커피박을 위탁 수거하고 재활용 업체로 운송한 커피박 퇴비를 농가에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커피박의 가치창출을 위해 환경부와 커피전문점 간 상생모델을 구축하고 향후 국내 다른 커피전문점으로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