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장 수감자 '젓가락 자해소동'으로 병원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서 유치장에서 젓가락으로 자해소동을 한 수감자가 병원으로 옮겨졌다.

12일 강원도 춘천경찰서 유치장에서 수감자 김모씨(49)가 밥을 먹던 중 플라스틱 젓가락을 입안으로 찔러 넣는 것을 본 경찰이 119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목 안에 있는 젓가락을 빼내려고 했으나 김씨가 입을 굳게 다물고 있어 그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김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씨는 지난 11일 공갈미수 혐의로 입감됐고 12일 사건 조사 후 석방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자료사진=뉴스1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