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쿠웨이트 공사현장 무사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건설이 쿠웨이트 국영석유회사 KOC(Kuwait Oil Company)가 발주한 변전소 현대화공사(KES) 현장에서 무재해 1000만 인시(人時)를 돌파했다. 인시는 한 사람이 한 시간 동안 일한 양을 나타내는 단위다.

무재해 1000만 인시는 근로자 1000명이 매일 10시간씩 약 2년9개월 동안 안전사고 없이 공사를 진행해야 달성할 수 있는 기록이다.

KES 현장은 중동사막의 모래바람과 높은 습도, 50도가 넘는 폭염으로 인해 작업환경이 열악하고 변전소 설비가 노후화돼 사고발생 가능성이 높다.

유민 SK건설 PD는 "기술력뿐 아니라 철저한 보건안전환경(HSE) 관리역량을 인정받았다"며 "KES 프로젝트의 무재해 준공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