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경기침체·과당경쟁으로 비용 줄이는 간판갈이 창업 각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불필요한 비용은 걷어내고 적은 돈으로 창업하는 ‘알뜰창업’이 부상하고 있다. 대표적인 창업방법이 리모델링 창업이다. 프랜차이즈 가맹본사가 제공하는 절차를 간소화해 창업자가 맞춤형으로 창업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 점포의 시설과 주방‧집기, 의‧탁자 등은 최대한 그대로 사용하거나 최소한으로 하되 간판만 교체하는 식이다. 

대표적인 아이템으로 순대국 프랜차이즈 '계경순대국'과 해산물 펍 레스퍼 '오땅비어', 프리미엄 분식 '얌샘김밥' 외에도 본초불닭발, 맛데이두마리치킨, 오징어와친구들 등이 인기다.

▲ 골목상권에서 본초불닭발 등 리모델링 창업 인기다.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닭발전문점 ‘본초불닭발’은 가맹비와 교육비, 인쇄물, 포장기계 구입 등을 포함 최소 800만 원이면 개점할 수 있다. 매출 부진 점포들이 경쟁이 덜한 닭발로 업종전환하면서 매출이 오른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본격적인 창업시즌을 맞아 가맹문의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게 회사측 소개이다.

특히 골목상권에서 홀 매출과 배달 및 테이크아웃 매출을 모두 올릴 수 있고, 다른 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쟁이 덜하다는 장점이 있어 대표적인 리모델링 창업 아이템으로 인기다. 

본사에서 닭발요리를 포함한 거의 모든 메뉴를 100% 손질, 조리한 후 완제품 형태로 납품하기 때문에 가맹점에서는 진공 포장을 뜯은 후 데우기만 하면 돼 점포운영도 편리하다. 닭발을 선호하지 않는 고객을 위해 닭 순살과 가슴살, 오돌뼈, 닭 날개 및 닭 근위를 이용한 다양한 메뉴들도 갖췄다.

두 마리 치킨전문점 ‘맛데이두마리치킨’은 최근 금액별 창업 서비스를 달리한 리모델링 창업제도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치킨집을 운영하다가 브랜드를 변경하거나 기존 점포를 인수해 개점하는 창업자는 인테리어 및 익스테리어, 집기 등을 그대로 살리고 간판교체, 인쇄물, 교육비 등 550만 원이면 창업할 수 있다. 

여기에 주방시설과 집기까지 포함하면 950만원, 인테리어를 포함하면 49.6m2(약15평) 기준 3800만 원이다. 두 마리를 주지만 품질도 좋아 가성비(가격대비 품질) 높은 치킨 브랜드로 소문이 나면서 최근 고객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해물포차 ‘오징어와친구들’은 가맹비, 수족관, 오징어 껍질을 벗겨주는 ‘탈피기’, 회를 썰어주는 ‘세절기’ 등 필요한 비품만을 들여 최소 1,490만원으로 창업할 수 있게 했다. 떡볶이전문점 ‘버벅이네’는 경영 및 조리교육, 식자재 공급을 하고, 가맹점의 상호사용이나 인테리어를 점주 재량에 맡긴다. 로열티도 없다.

창업전문가들은 “과거에는 자본력이나 인지도, 노하우 등이 열세인 중소 가맹본부가 가맹점 확산을 위해 기존 운영되던 점포의 간판만 교체하고 추가 비용 없이 리모델링 창업을 유도하는 창업비용 가격파괴 전략의 일환이었는데, 장기불황의 여파로 창업시장이 극도로 침체되자 최근에는 브랜드 파워가 있는 중견 가맹본부도 리모델링 창업상품을 내놓고 있는 실정”이라며, “매출부진 점포의 리모델링 창업은 기존보다 나은 제품의 품질을 내세워야 재기에 성공할 수 있어 브랜드 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