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이랜드, 커피빈과 손잡고 중국 커피 시장 출사표…연내 30개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랜드그룹이 고속 성장중인 중국 커피 시장 출사표를 던졌다.

이랜드가 상해에 글로벌 커피 브랜드 ‘커피 빈 앤 티 리프(The Coffee Bean & Tea Leaf, 이하 커피빈)’ 1호 매장을 내고 중국 커피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1호점인 상해 따닝궈지샹예광창(大宁国际商业广场)점은 500㎡(151평) 규모의 플래그샵 매장이다. 이랜드 측은 상해에서도 특히 주말 유동인구가 많은 상업지구로, 주변에는 오피스뿐 아니라 비즈니스호텔, 대형 병원들이 자리잡고 있어 다양한 고객을 동시에 만날 수 있는 복합 상권으로 젊은 직장인 고객을 비롯해 다양한 연령층을 두루 유입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중국 커피 시장에 대한 세부적인 시장 조사와 전략 수립을 마치고 본격적인 매장 오픈에 나서게 되었다”면서, “글로벌 브랜드인 커피빈의 명성과 이랜드의 중국 내 네트워크를 활용 하여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대륙의 커피 시장에서 승기를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랜드는 지난해 미국 커피빈 본사와 중국 내 독점 사업권을 체결한 바 있다. 커피빈은 전세계 30개국에 1000여개 매장을 보유 하고 있는 미국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비상장 커피∙차 전문점이다.

양사가 함께 손을 잡게 된 것은 거대 커피 소비 시장으로 떠오른 중국 시장에서 사업을 확장하려는 미국 커피빈과 중국에서도 식음료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랜드의 사업 목표와 이해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다.

중국 커피 시장은 지난 10년간 연평균 40%씩 성장하여 지난해 시장 규모는 67억위안(12조원)이다. 이는 세계 커피 소비량 증가율 2% 대비 20배 빠른 속도이며, 인당 소비 규모도 대만이나 홍콩에 비해 1/20 수준으로 성장여력이 충분히 남아있다.

특히 이랜드는 커피 뿐만 아니라 차에 있어서도 전통성을 가진 커피빈의 브랜드 노하우를 통해 차 종주국인 중국의 차 소비자들까지 함께 잡겠다는 전략이다. 이랜드는 다음달 심천 2호점, 상해 3호점 오픈이 확정됐으며, 연내 30개 매장을 추가로 열 예정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대규모 플래그십 스토어와 일반 표준점포 및 소규모 점포 등 다양한 형태의 매장을 동시에 선보여 수년 내 1000여개 매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하고 “패션과 식음료로 이어지는 강력한 콘텐츠를 갖추는 것과 동시에 자사 유통 콘텐츠로도 활용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플래그쉽 매장 오픈식에는 중국이랜드 오기학 대표와 커피빈 아시아 본부 COO 에릭 푸(Eric Fu)가 참석하여 이루어졌다. 오픈에 앞서 29일 열린 사전 간담회에도 많은 현지 매체가 몰려 이랜드가 새롭게 시작하는 커피 사업에 대한 많은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