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부어라 마셔라는 끝 … 배상면주가 R4, 푸드페어링 대표 술로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배상면주가 R4, 요리에 대한 대중들의 높은 관심과 가볍게 술을 즐기는 음주 문화 변화에 따라 주류업계 ‘푸드페어링’ 통한 주류 특성 강조할 예정이다. (제공=배상면주가)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부어라 마셔라’ 하는 음주문화는 옛말이 된지 오래다. 이러한 음주문화의 변화에 따라 최근 주류업계는 술 제품 자체보다 음식과 술의 궁합을 강조 하는 ’푸드페어링’으로 술의 특징과 맛을 강조하고 있다.

주류업계가 푸드페어링을 강조하는 요인은 다양하다. 최근 쿡방, 먹방 등 요리에 대한 대중들의 높은 관심과 더불어 주류 제품에 저도수 열풍이 불면서 음식과 함께 가볍게 술을 즐기는 음주 문화의 확산도 원인으로 꼽힌다. 

또한 치킨엔 맥주(치맥)와 피자엔 맥주(피맥) 등 음식과 술 단어를 합친 신조어가 젊은 층 사이에서 많이 불리 우는 것도 영향을 끼쳤다.

이때문에 주목받는 외식 프랜차이즈도 인기다. 트랜차이즈가 런칭해서 운영하고 있는 '오땅비어'와 '달뜬포차'는 독특한 재미의 메뉴와 어디서도 맛볼수 없는 맛을 선보이고 있다.

배상면주가는 푸드페어링이 뛰어난 주류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와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배상면주가는 쌀과 홉을 베이스로 한 새로운 스타일의 주류인 R4(알포)를 다양한 음식과의 궁합을 자랑해 주목 받고 있다.

특히 R4는 한국인들이 즐겨 먹는 대표적인 안주와 최적의 페어링을 자랑한다. 저녁 회식 대표 음식으로 꼽히는 삼겹살과 치킨 등 기름진 음식과의 궁합이 바로 그 예. R4는 따뜻한 성질의 쌀을 베이스로 하는데, 이러한 성질이 기름진 음식과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또한 적당한 탄산이 더해져 깔끔하고 라이트한 청량감을 느낄 수 있는데, 이는 음식의 느끼함을 잡아줄 뿐 아니라 소화 작용에도 탁월하다. R4의 풍성한 아로마향이 탄산과 절묘하게 어우러져 부드러운 목 넘김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배상면주가는 앞으로 R4와 어울리는 안주를 소개하며 푸드페어링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배상면주가 마케팅 담당자는 “저도수 중심으로 음주 문화가 변하면서 안주와의 궁합을 고려해 맛을 음미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며 “이러한 소비자 공략을 위해 음식 매칭을 통한 R4의 특징을 적극적으로 알려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