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편의점 도시락, 식약처 "11개사 30개 제품 모두 '식중독'에 안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김밥 등 즉석섭취식품 11개사 30개 제품을 수거해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 살모넬라 등의 기준·규격을 검사한 결과 모두 적합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점 간편식 시장 성장 등 최근 식품 소비 트렌드와 봄철 기온 상승 등 식중독 발생이 증가할 수 있는 계절적 요인을 고려해 안전점검 차원에서 실시했다.

식약처는 다만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도시락, 김밥, 샌드위치, 햄버거 등 즉석섭취식품은 취급 부주의가 식중독을 발생시킬 수 있다며 제품을 구입·섭취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즉석섭취식품 구입 시에는 포장에 파손된 부분은 없는지, 냉장 보관 제품이라면 냉장 조건에서 제대로 보관·진열돼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특히 즉석섭취식품은 다른 가공식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유통기한이 짧다. 반드시 유통기한 내의 제품인지 확인해야 한다. 제품 구입 후에는 실온에서 2시간 이상 방치하지 말고 개봉 후에는 즉시 섭취해야 한다. 또한 즉석섭취식품은 가열·조리 없이 그대로 섭취 가능한 식품이지만 전자레인지에 따로 데울 때에는 제품에 표시된 방법을 지키는 것이 좋다.

식약처는 "소비 트렌드와 시기별 특성을 고려해 위해우려 품목·항목 중심으로 수거·검사를 강화하고, 5월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즉석섭취·편의식품류 제조업체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편의점 도시락. /자료사진=뉴스1(세븐일레븐 제공)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김수정 superb@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증권팀 김수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