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제과 주총, 신격호 49년 만에 등기이사직서 물러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용수 롯데제과 대표이사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롯데제과 본사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사진=뉴스1 황기선 기자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롯데제과는 25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로 본사 7층 대강당에서 제49기 정기 주주총회를 실시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 롯데제과는 28일 임기가 만료되는 신격호 총괄회장을 등기이사로 재선임하지 않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 사장, 김용수 롯데제과 대표, 민영기 롯데제과 본부장 등의 등기이사 선임 안건을 원안대로 통과했다.

신동빈 회장과 김용수 대표는 재선임이며 황각규 사장과 민영기 본부장은 신규선임이다. 물러나는 신 총괄회장의 자리는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인 황각규 사장이 대신하면서 신 총괄회장은 지난 1967년부터 49년간 재직해온 등기이사직을 내려놓게 됐다.

김용수 롯데제과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국내 제과 시장은 경기침체, 메르스 사태 등으로 인한 내수소비 감소로 매우 어려운 시기속에서도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2조2579억원, 영업이익 144억원으로 전년 대비 모두 성장했다"며 "이는 꼬깔콘, 말랑카우, 팜온더로드 등 핵심 브랜드의 경쟁력 확대와 글로벌 사업 부문에서의 운영 효율 개선을 통해 이뤄낸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도 내실경영과 함께 미래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중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통한 수익성 증대와 차별화된 제품개발을 통해 국내 제과시장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주총에는 신동빈 회장과 형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은 불참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