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철도공사, 기관사 채용 과정에 임원진 개입해 점수 조작… 1명 부정 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도시철도공사가 기관사 채용 과정에서 사장의 지시 하에 임원진과 면접관들이 직접 개입해 면접 점수를 조작한 것으로 대전시 감사 결과 밝혀졌다.

대전시 이택구 기획조정실장과 최규관 감사관은 24일 오후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논란이 된 대전도시철도공사 기관사 부정채용 의혹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3일 치러진 신규사원 채용 시 특정 응시자에 대해 면접시험 평정표 점수를 조작해 이 중 1명을 부정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 같은 부정 채용이 차준일 사장이 총무인사팀장에게 응시자 2명의 이름을 알려주고 관심을 가져보라고 지시했으며, 이를 알고도 묵인한 경영이사를 비롯, 면접에 가담한 인사기획처장, 총무인사팀장, 인사 실무자 1명, 외부인사 교수 1명 등 8명이 연쇄적, 조직적으로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면접관으로 참여한 대전시 직원 1명은 조작에 가담한 혐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들 면접관들은 면접 채점 과정에서 연필로 점수를 기재하고 추후 볼펜으로 고칠 수 있는 방향으로 채점을 조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규관 감사관은 이 같은 조직적인 인사 부정행위가 차 사장의 단독 지시인지, 상부의 지시인지, 대가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 결과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함구했다.

대전시는 차 사장 등 8명에 대해 전원 사법기관에 고발조치할 방침이다. 또한 사장과 경영이사는 해임 조치하고 가담 직원들에 대해서는 엄중 징계할 예정이다.

이택구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사건을 통해 도시철도공사 등 공기업 전체적으로 시스템 등 인사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다시는 이런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산하기관에 대한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관사 채용 부정의혹을 받고 있는 차준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이 지난 23일 조사를 위해 대전 서구 대전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인희 기자
김수정 superb@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