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대리기사와 대리기사업체간의 상생협약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소상공인 대리운전업계가 한자리에 모였다. (제공=상생협의회)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위기를 맞은 대리운전 업계에 상생의 바람이 불고 있다. 지난 23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대리운전 수도권 대리기사협의체가 자율적인 정화를 위한 '상생협의회' 발대식을 가졌다.
 
수도권 대리기사협의체 김호진 대표는 “지금까지 업체들의 불공정 행위가 있었음을 서로 인식하고 앞으로 사로 개선해나가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업체와의 상생협의는 대체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바, 대리운전 시장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기사의 한사람으로서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협의회 발대식에서 업체 측 이영재 상임대표는 “최근 카카오 드라이버의 대리운전 시장 진출은 중소 소상공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대기업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하여 골목상권 전체를 먹잇감으로 여긴 처사”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중소상인에 비해 절대적 우위에 있는 카카오가 대리시장에 진출하게 된다면, 소상공인이나 소기업이 서야할 곳은 대체 어디냐”며, “지금이라도 문어발식 사업 확장인 카카오는 대리운전 시장진출을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400여명의 대리운전 기사업계 관련자들이 참여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