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탐앤탐스, 프레즐 최고의 맛 … 이유있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커피전문 브랜드인 '탐앤탐스'가 최고의 프레즐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프레즐마스터 대회'를 개최했다.

예선과 결선,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되었으며 예선에서는 고객응대 서비스와 제조의 정확성, 위생을 중점적으로 심사했다. 결선에서는 바리스타의 창작 능력을 보기 위해 메뉴의 독창성과 제조의 용이성, 상품성 등을 면밀히 평가했다.

직영 매장 별로 바리스타 한 명씩 대표로 출전했으며 1차 예선을 거쳐 5명의 바리스타가 최종 결선에 올랐다. 

▲블랙 명동 눈스퀘어점 이보영 점장이 만든 아침 메뉴 콘셉트의 ‘에그베이컨프레즐’이 대상을 수상하였으며, 최우수상에는 ▲탐스커버리 도산로점 오세훈 점장이 만든 매콤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잘 어우러진 ‘핫하와이안 프레즐’과 ▲블랙 마운틴점 하민호 점장의 여심저격 상큼한 맛 ‘유자 프레즐’에게 돌아갔다. 

▲견과류의 풍부한 고소함을 담은 대방역점 길보람 부점장의 ‘달콤 프레즐’, ▲탐스커버리 화성행궁점 윤미희 점장의 산뜻한 ‘블루베리크림치즈 프레즐’은 우수상을 차지했다.

수상자에게는 상금과 함께 프레즐마스터 배지가 제공되며, 수상자가 근무 중인 매장에도 프레즐마스터 현판이 부착된다. 또한 대상 수상 메뉴인 ‘에그케이컨프레즐’은 피드백을 거친 후 정식 메뉴로 출시될 예정이다.

대상을 수상한 블랙 명동 눈스퀘어점의 이보영 점장은 “쟁쟁한 바리스타들의 독창적이면서도 기발한 메뉴 속에서 ‘에그베이컨프레즐’이 우승할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새로운 메뉴지만 익숙한 재료로 만들어 국내 고객은 물론 명동을 찾는 수많은 외국인 관광객에게도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한 것이 우승의 키포인트가 된 것 같다”고 수상의 기쁨을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