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진주햄, 캐주얼 다이닝펍 '공방(工房)'으로 외식시장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천하장사’ 소시지로 유명한 중견식품기업 진주햄이 브랜드 안테나숍 겸 수제맥주 펍 론칭을 통해 외식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육가공기업 '진주햄'은 수제맥주 ‘카브루’와 프리미엄 소시지 브랜드 ‘육공방’과 정통 독일식 학센(Haxen)을 맛볼 수 있는 다이닝펍(Dining Pub) ‘공방(工房)’ 1호점을 지난 12일 서울 반포동 서래마을에 오픈했다.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실험정신이 가득한 식문화공간을 표방하는 ‘공방(工房)’은 지난해 진주햄이 인수한 수제맥주 회사카브루(KA-BREW)의 고품질 맥주제조 노하우와 진주햄의 장인정신이 담긴 육가공 제조기술의 결합을 통해 높은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시장 안착을 위해 아시안푸드 전문점 '생어거스틴'을 운영하는 ㈜늘솜과 합자 법인(J/V)을 설립하여 매장 운영에 대한 전문성과 노하우를 확보했다.

최근 고조되고 있는 수제맥주 붐에 부응하면서 다양한 고품질 맥주와 안주 생산능력을 바탕으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맛과 경험을 선사하는 최고 수준의 식문화공간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직영 1호점 개설 이후 연내 2~3개 매장을 추가로 열고, 향후 3년 내 직영점과 가맹점을 포함 모두 50개 점포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방에서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차별화된 수제맥주다. 국내 1세대 대표 수제맥주 브랜드로 140여 종의 제조 노하우를 갖춘 카브루를 중심으로 20여종의 프리미엄 수입 맥주를 선보인다. 

카브루에서 생산하고 있는 100여가지 맥주 중 가장 인기 있는 제품 위주로 제공하고, 여성에게 호평받은 피치 에일(Peach Ale)을 비롯, 실험적인 신제품을 다양하게 추가할 예정이다. 

2개 층 80평 공간에 90석으로 이뤄진 매장 공간은 햄과 소시지, 수제맥주라는 서구적 정통에 충실하면서도 세련되고 자연친화적인 느낌을 지향한다. 

시간대에 따라 가벼운 브런치와 맥주 안주용으로 메뉴를 구분해 운영한다. 주 메뉴는 진주햄의 프리미엄 소시지 라인인 ‘육공방’을 중심으로한 정통 독일식 소시지와 베이컨, 슈바이네 학센, 피자, 버거, 샌드위치를 중심으로 하고, 추가로 늘솜의 아시안푸드 노하우를 접목한 퓨전형 메뉴를 보완하여, 기존의 펍 대비 훨씬 다채로운 메뉴 경쟁력을 보유 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수제맥주 제조와 소시지 만들기 교육, 육가공품을 이용한 요리교실 등을 매장에서 수시로 열어 소비자들의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박정진 진주햄 대표이사는 “장인이 직접 맥주와 소시지를 만들어 정성껏 제공하는 ‘공방’의 이미지를 구현한다는 기본원칙에 충실할 계획”이라며 “수제 맥주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구축해온 카브루와의 유기적 결합을 통해 여타 매장에서 찾아보기 힘든 새로운 맛과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