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애견샵 창업 '러브펫멀티펫샵'이 알려주는 팁 …흥분하는 애견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의 사랑하는 반려견 말티즈인 디에치는
사료만 주려고 하면 흥분해서 밥그릇도 없고 사료도 쏟고하는데 어쩌죠?

반려견 교육의 핵심은 ‘흥분’관리다. 흥분은 모든 문제행동의 출발점이다. 반려견은 먹을 때 가장 흥분한다. 많은 보호자들이 반려견에게 먹이를 줄 때 보이는 흥분에 대해 간과하는 경우가 많지만 절대 그러면 안 된다.

먹이를 줄 때는 우선 흥분된 반려견을 진정시켜야 한다. 반려견을 진정시키는 가장 쉽고 좋은 방법은 ‘앉아’라고 지시하는 것이다. 지시를 따랐을 때 먹이를 주고 지시에 따르지 않으면 10초 정도 잠시 자리를 피했다가 다시 시도한다. 

너무 지체하거나 아예 먹이를 주지 않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

먹을 것을 들고 있으면 반려견은 음식을 쳐다보다가 잠시라도 앉게 된다. 때를 놓치지 말고 바로 칭찬하며 먹이를 준다. 조금씩 습관이 되면 잠시 앉은 상태에서 기다리게 한 후 먹을 것을 주면 더욱 예절바른 반려견이 될 수 있다. 어느 순간 식사 때가 되면 조용히 앉아 기다리는 반려견을 목격하게 될 것이다.

또 한 가지 문제는 반려견의 식사에 소요되는 총시간이다. 대다수 반려견은 지나치게 짧은 시간에 식사를 해치운다. 강아지는 더욱 심하다. 하지만 허겁지겁 먹는 습관은 음식을 과잉섭취하게 만들며 먹이에 소비하는 에너지와 시간을 지나치게 줄인다. 이는 다른 문제행동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다양한 방식을 통해 먹이를 제공하는 것이 좋다. 가장 흔한 방법은 일명 ‘푸드퍼즐’을 이용하는 것이다. 사료 등 먹이를 퍼즐처럼 생긴 장난감에 넣어주는 것이다. 

이 때 반려견은 먹이를 꺼내기 위해 장난감을 이리저리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사료를 천천히 먹게 될 뿐 아니라 많은 에너지와 시간을 사용하고 그 자체가 좋은 놀이가 되기도 한다. 푸드퍼즐의 하나로 사료가 틈에 박히는 판을 이용할 수도 있다. 사료를 바닥에 넓게 뿌려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또 좋아하는 간식을 반려견이 접근할 수 있는 곳에 숨겨두는 방법도 있다. 숨기는 장소를 너무 어렵게 해도 안 되지만 반려견이 볼 수 있는 곳이나 매일 똑같은 곳에 놓으면 안 된다. 부패되는 간식을 숨기는 것도 주의해야한다.

먹이와 관련된 보호자의 태도는 반려견의 행동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 무의식중에 하는 보호자의 행동이 반려견을 문제동물로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도움말=애견샵 창업 프랜차이즈 러브펫멀티펫샵
러브펫동물병원 타임스퀘어점 · 중계점 최인영 대표수의사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