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바비박스, 청년창업지원제 실시…1년간 최소 수익 300만원 보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캐주얼한식 토핑밥 바비박스(www.bobbybox.co.kr)를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기업인 '다온에프엔씨'가 ‘청년창업지원제’를 통해 신규 출점하는 가맹점에 대한 최소수익 300만원을 보장한다.

대학가 입점 매장을 중심으로 1929 젊은 연령층에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바비박스는 청춘들의 선호도를 높이기 위해 ‘2016청춘박수’ 캠페인을 올 3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이의 일환으로 ‘청년창업지원제’도 함께 시행하게 됐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2539세의 예비창업자가 대상이며, 특수상권 점포는 제외된다. 2004년 청담동 한우직화구이전문점 다온가를 모태로 2011년 론칭한 캐주얼 한식 바비박스는 10평 기준 총 개설비용은 5840만원의 소자본 아이템이다. 전국 30여점이 운영 중이며, 해외 3개국에도 진출해 있다.

바비박스 관계자는 “최근 보도에서 음식점의 1년 내 폐점율이 44%라는 통계치를 고려 했을 때, 창업성공에 대한 불안이 창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요인으로 판단된다”며 “본사가 담보하는 최소수익보장제를 통해 창업안정성을 높이고, 이를 기반으로 바비박스 우수 가맹점을 적극적으로 양성해 폐점율 0%라는 기업미션도 달성하겠다”고 설명했다.

바비박스는 이번 수익금 300만원보장에 대해 가맹 계약 시 특약서를 통해 법적 보장하고, 300만원 이상의 수익금 발생을 위한 ‘특별 영업시스템’도 제도적으로 마련했다.

이와 함께 안정적인 수익보장운영을 위한 청원생명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주)푸드엠코리아, (주)청연지앤씨, (주)주원키친시스템, 한일실업(주) 등의 후원사들도 함께 한다.

또 이번 제도를 통해 계약한 가맹점들이 본사가 보전하는 수익금 300만원을 위해 최소 영업일수 및 시간, 점주의 필요 영업활동 항목에 대해서도 규정했다.

한편 바비박스는 오는 설 연휴기간 중 방영 예정인 MBC ‘아이돌스타 육상 씨름 농구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아육대)의 사전 녹화에서 이를 응원하는 에이핑크, 빅스 등 아이돌스타의 팬 선물로도 제공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