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남전단, 이틀째 대량 발견… 자동차 위로 떨어져 지붕 파손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대남전단'

북한군이 살포한 것으로 보이는 대남 선전용 전단이 이틀째 대량으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14일 오전 8시18분쯤 고양시 일산 동구 성석동에서도 차량 위로 북한의 대남 선전용 전단 묶음이 떨어져 지붕 일부가 파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고양에서 발견된 전단은 9종, 9500여장으로 경찰이 수거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 사진을 우스꽝스럽게 비하해 합성한 전단, 확성기 사진에 '함부로 짖어대면 무자비하게 죽탕쳐 버릴 것'이라는 문구를 적은 전단 등이었다. 이들은 전날 발견된 것과 같은 종류로 파악됐다.

비슷한 시간 파주시 탄현면 성동리와 적성면 두포리 일대에서도 북한의 대남 선전용 전단이 대량으로 발견됐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따라 군과 경찰은 신고지역 인근을 수색하고 있다. 전단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군부대는 지난 13일 오후 9∼11시 파주 임진강변 초소 등에서 북한의 대북전단 풍선 3∼4개가 날아오는 것을 레이더와 육안으로 확인했다.

군은 북한이 야간 풍향이 좋은 때를 골라 서부전선 지역에 여러 개의 풍선을 띄운 것으로 보고 있다. 군부대 관계자는 "어제 밤 북에서 띄운 풍선 3∼4개가 우리 군에 포착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북부와 서울 등 수도권에서는 지난 13일 오전에도 수천장의 대남 선전용 전단이 풍선에 실려 날아와 곳곳에서 발견됐다.

북한군이 살포한 것으로 보이는 대남 선전용 전단이 전날에 이어 14일 경기도 파주와 고양지역에서 대량으로 발견됐다. 이날 오전 북한의 대남전단이 떨어지면서 일산 동구 주택가에 세워둔 차량 지붕이 파손됐다. 파손된 차량 주변에 대남전단이 흩어져 있다. /사진=뉴스1(김미경 씨 제공)
김수정 superb@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