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해외직구 쇼핑, 의류 외 품목 다양해져 … 전자제품 비중 전년비 4배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동안 해외직구 시장이 미국과 중국에 편중됐던 것과 달리 올해는 독일과 일본 등의 국가로 확산된 양상을 보였다.

지난 12일, 해외배송대행서비스 ‘몰테일(post.malltail.com)'은 2015년 해외배송대행 신청건수 중 독일과 일본의 배송대행신청건수가 각각 전년동기 대비 73%와 89% 증가했다고 밝혔다.

몰테일에 따르면, 2015해외배송대행건수는 약 180만건으로 전년대비 약 10% 증가한 가운데, 국가별비중은 미국(83%)이 1위, 일본(7.2%)이 2위, 독일(5.6%) 3위, 중국(4.2%)이 4위를 차지했다.

몰테일은 이 같은 원인에 대해 환율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했다.

일본의 경우, 엔저기조로 인해 가격부담이 낮아졌다는 점과 유럽과 미국보다 짧은 배송기간이 직구족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올해는 동전파스가 1위를 차지했다. 일본 국민들의 국민파스라고 알려진 동전파스는 붙이는데 편리하고, 통증완화에 좋아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최대 156매나 들어있어 경제적이기도 하다.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이밖에 키덜트 열풍을 타고 아트에프엑스, 반프레스토, 핫토이 등의 브랜드 피규어들이 큰 인기를 끌었다.

아직 국내에 정식 출시가 되지 않은 압타밀 분유는 올해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 밖에 전기레인지, 청소기, 커피머신 등의 프리미엄가전제품과 코르크 슬리퍼로 유명한 버켄스탁 신발 제품이 인기가 높았다.

전체 해외직구 시장을 살펴보면, 전자제품, 취미. 생활용품 등으로 품목이 다양해졌다.

품목별 비중을 살펴보면, 의류와 언더웨어 품목이 소폭 줄어든 반면, 전자제품의 수요가 급증했다. 전자제품 중에는 태블릿과 SSD, 청소기 등의 소형 가전제품 구매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별로는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때 인기가 높았던 제품들이 순위에 올랐다. 폴로 푸퍼 재킷과 레베카밍코프 미니맥이 1,2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 구매금액별 비중을 살펴보면, 100달러 이하 제품이 49%, 100~150달러 이하가 24%, 150~200달러 이하가 22%, 200달러 이상이 5%를 차지했다.

특히 150~200달러 이하의 구매금액 비중은 전년대비 약 7% 증가했다.

몰테일 관계자는 “해외직구가 새로운 소비문화로 자리잡으면서, 매년 대상국가와 품목들이 다양화되고있다.”며 “올해 미국 외 국가들의 면세한도 상향 조정(물품가격 150달러 이하)등 해외직구를 위한 여건 개선으로 해외직구 시장규모는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