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소자본 창업 셀렉토커피, 19일 주말사업설명회 개최

기사공유
커피 프랜차이즈는 1999년 이화여대 앞 스타벅스 1호점을 시작으로 믹스커피에서 에스프레소로 커피 취향이 변화하면서 스타벅스, 카페베네, 이디야 등 커피 프랜차이즈 전성시대를 열었다.

관세청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커피 수입량은 13만3732톤(5억2729만달러)으로 2015년에는 연말까지 14만톤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등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1인당 평균 1주일에 12.3회 커피를 마신다고 밝혔다. 주식인 쌀밥(7회), 배추김치(11.8회)보다 많은 횟수로 커피는 이제 기호식품을 넘어 현대인의 필수식품이 된 셈이다.

최근에는 이러한 기호변화에 맞게 한가지 획일화된 에스프레소에서 취향에 맞는 다양한 맛과 풍미를 지닌 나만의 원두를 선택하는 시대로 변화해가고 있다.
▲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에서 소자본 커피창업 아이템으로 주목받았던 셀렉토커피가 주말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사진=강동완 기자)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셀렉토커피’(대표 황규연)는 5가지 아메리카노라는 차별화된 브랜드 경쟁력으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2015 제16회 한국 프랜차이즈 대상’에 선정된 커피 프랜차이즈다.

‘셀렉토커피’는 ‘2015 제16회 한국 프랜차이즈 대상’ 수상 기념으로 1,300만원 본사지원 프로모션, 5천만원 무이자대출 등의 다양한 조건의 창업특전 프로모션을 공개하고, 2016 커피시장을 전망하는 본사 사업설명회를 오는 12월 19일(토) 서울 구로구 본사에서 개최한다.

‘셀렉토커피’는 본사와 가맹점의 동반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200호점까지 가맹비, 교육비, 보증금 등 약 1,300만원 상당의 금액을 전액 본사 지원하여, 창업비용을 크게 낮췄다. 

‘셀렉토커피’는 8평 기준 3,980만원 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에 창업이 가능하다. 또한, 외환은행과 MOU를 체결하여 최대 5,000만원까지 무이자대출을 지원한다.

사업설명회 후에는 ‘셀렉토커피’ 본점에서 실제 매장 운영 현장도 함께 체험할 수 있다.

‘셀렉토커피’는 모든 고객들은 자신의 기호에 맞는 나만의 아메리카노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는 브랜드 철학부터 다른 커피 프랜차이즈와 차별화되어 있다. 

자세한 내용은 ‘셀렉토커피’ 홈페이지(www.selecto.co.kr) 참조.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