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망고식스 창업비용 높은 이유가 뭘까

기사공유
최근 커피창업에 주목을 끌면서 소형매장에 급속히 늘고 있으나 수익적 측면에서 어려움이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저가 커피매장 일수록 하루 1백만원 수익을 올리기 위해서 하루에 수백잔을 판매해야 한다는 수치상으로도 어려운 현실이다.

이때문에 최근 투자대비 수익성 확보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대형매장이 주목받고 있다.

창업자들이 희망하는 사업 아이템 1순위가 여전히 커피전문점이다. 세련된 인테리어로 단장한 매장, 점심시간마다 줄지어 음료를 주문하는 손님들, 회사 월급보다 월등히 높은 수익…. 상상만으로 흐뭇해지는 성공을 꿈꾸며 저마다 카페 창업에 뛰어든다. 

최근 머니투데이가 보도한 국내 유명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 10곳의 창업비용을 비교 분석한 결과, 브랜드별로 최대 1억이상 창업비용이 차이났다고 보도했다.

▲ 망고식스 홈페이지 캡쳐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을 여는데 들어가는 창업비용은 ▲가맹비(가입비·교육비·거래보증금 등) ▲인테리어비(인테리어·간판·가구 등) ▲설비 및 재료비(주방설비·초도물품·비품 등) 등으로 나뉜다.

창업비용은 132㎡ 점포 기준으로 ▲파스쿠찌 2억2945만원 ▲드롭탑 2억3528만원 ▲엔제리너스 2억3644만원 ▲탐앤탐스 2억4469만원 ▲카페베네 2억6872만원 ▲투썸플레이스 2억8715만원 등 대부분 2억원대다.

또 망고식스는 3억755만원으로 창업비용이 가장 높다. 기본 매장 면적이 165㎡로 경쟁 브랜드보다 넓다는 점을 감안 해도 인테리어나 설치·재료 등의 비용이 월등히 높았다.

이와관련해 프랜차이즈한  관계자는 "창업을 하고픈 매장을 중심으로 점포임대료를 포함한 창업비용은 천차만별로 차이가나지만, 그외 인테리어와 집기류에 대한 비용은 거의 오픈된 상태이기 때문에 본사가 제시한 금액을 절대적으로 신뢰하지말고 스스로 비교 분석해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창업자 입장에선 프랜차이즈 본사들이 인테리어 폭리라는 의식이 아직도 남아있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