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오리온 젤리밥, 生과즙 함량 20% 강화…과일맛 더 진하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오리온은 젤리밥의 생과즙 함량을 0.73%에서 20%로 대폭 늘려 맛과 품질을 개선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리뉴얼을 통해 사과, 오렌지, 딸기, 파인애플 등 4가지 과일 본연의 맛을 강화하면서 동시에 더 오래 유지 되도록 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

젤리밥은 지난 7월 출시 이후 4개월간 320만 봉지가 넘게 판매되며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출시 두 달 만에 120만 봉지가 팔려 대박 조짐을 보인 젤리밥은 소비자들의 재구매가 이어지며 일부 매장에서는 품귀현상이 일어나는 등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오리온은 젤리밥 제조라인을 증설해 내년 2월부터 생산량을 두 배 가량 늘린다는 계획이다. 

젤리밥은 장수 과자 고래밥의 바다 동물 캐릭터로 만든 제품으로 '맛으로 먹고 재미로 먹는 과자'라는 고래밥의 펀(fun) 콘셉트를 그대로 이어받았다. 고래, 상어, 거북이 등 6가지 앙증맞은 동물 캐릭터로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상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젤리밥은 상큼한 과일 맛과 젤리의 쫄깃함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디저트 간식”이라며 “아이들뿐만 아니라 과일을 좋아하는 20~30대 여성들의 반응도 폭발적이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