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라면 소비량 세계 1위 한국, 2위는 일본 아니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면 소비량'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2015 가공식품 세분화 현황 면류편'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들은 한 해 1인당 평균 76개의 라면을 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세계에서 라면 소비량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지난해 기준 국민 1인당 면류 소비량은 연간 13.3㎏이다. 종류별로 유탕면류(라면)가 9.153㎏으로 전 소비량의 69%를 차지해 가장 많다.

라면 1봉지를 평균 120g으로 환산할 시 국민 1인당 연간 약 76개를 섭하는 꼴이다. 이어 국수, 냉면, 기타면류, 파스타류, 당면 순으로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라면 소비량에서 베트남(55.1개), 인도네시아(52.8개), 태국(45.3개) 등 면을 많이 먹는 다른 아시아 국가를 크게 앞섰다.

일반 면류는 기업 간 거래(B2B)에서 70%가 팔리는 반면 라면은 대부분인 90%가 소비자 거래(B2C) 시장에서 팔리고 있다.

지난해 라면 소매시장 규모는 1조9000억원이다. 대형할인점(25%), 독립슈퍼(20%), 편의점(19%), 일반식품점(18%) 등 다양한 유통채널에서 골고루 팔렸다.

라면은 수출 효자 품목이기도 하다.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면류 수출액 3억2000만달러(약 3697억6000만원) 중 65.1%인 2억800만달러(약 2403억4400만원)를 라면이 차지했다.

'라면 섭취량'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수정 superb@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