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탐앤탐스, 커피마시고 명화 감상하고 … 2015년 마지막 ‘갤러리탐’ 전시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커피전문 브랜드인 '탐앤탐스'가 오는 12월 29일(화)까지 제 13차 ‘갤러리탐(Gallery耽)’ 전시를 진행한다.

갤러리탐은 탐앤탐스가 문화예술 발전과 신진작가 발굴을 위해 진행 중인 문화예술지원프로젝트로 2013년부터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서울 소재 탐앤탐스 블랙과 탐스커버리 매장을 신진 작가들의 전시 공간으로 제공하며, 전시 준비부터 기획, 리플릿 제작 등 운영 전반을 책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공식 페이스북과 블로그를 통해 전시 정보를 안내하고 전국 매장의 영상 기기를 통해 전시 일정 안내 및 작품을 소개하는 등 온ž오프라인 전반에서 홍보에 힘쓰고 있다.

2015년의 마지막 전시인 제 13차 갤러리탐은 탐앤탐스 블랙 블랙 압구정점ㆍ도산로점ㆍ청담점ㆍ이태원점ㆍ명동눈스퀘어점ㆍ청계광장점과 탐스커버리 건대점 등 총 7개의 매장에서 진행된다.

블랙 압구정점에는 이주연 작가의 展, 도산로점은 김경화 작가의 <꿈을 그리다>展, 청담점은 박대수 작가의 <더 나은 세상으로>展, 이태원점에서는 S.JUN 작가의 <纏繞(chanrao 전요)>展, 명동눈스퀘어점에서는 임미나 작가의 <도시 – 욕망을 생산하다 ‘CITY – building desire’>展, 청계광장점은 성유림 작가의 <각자의 숲, 각자의 계절>展이 전시 중이다. 탐스커버리 건대점에서는 이은지 작가의 展을 감상할 수 있다.

탐앤탐스 이제훈 마케팅기획팀장은 “벌써 올해의 마지막 갤러리탐 전시가 시작되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2개 매장을 확대해 신진작가 발굴 및 육성에 한 발 더 나설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신진 작가에게는 활동 범위를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되고, 탐앤탐스를 방문하는 고객에게는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탐앤탐스는 갤러리탐 외에도 영화, 공연 등의 문화예술지원프로젝트를 전개 중이다.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독립영화 발굴ž후원하는 독립영화무료상영회 ‘인디스카이데이’를 진행하고 버스킹 카페 공연 ‘탐스테이지(TOMstage)’ 등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다방면으로 후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