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소상공인, 롯데면세점 규탄 "골목상권 침해…특허 연장 반대"

기사공유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제공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소상공인들이 롯데면세점의 특허 연장을 반대하며 집단행동에 돌입했다. 소상공인단체와 소비자단체가 뜻을 모아 공동 대책위원회도 출범키로 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19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롯데 면세점 특허권 연장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 면세점 특허 연장을 반대하고 나섰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성명서를 통해 "롯데는 그동안 면세점 사업의 특혜로 얻은 자금과 자사 유통망을 이용해 골목상권을 짓밟은 대표적인 기업"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전국의 수많은 영세 소상인공인들이 입은 피해는 말할 수 없지만 롯데는 이를 책임지고 해결할 방안 마련은 커녕 오너 일가의 탐욕스러운 경영행태를 계속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내수시장을 일부 대기업이 특혜로 독점하는 잘못된 경제구조를 소상공인 중심의 건전한 경제구조로 변화시켜야 한다"며 "소상공인과 지역경제가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아울러 "롯데그룹은 면세점 사업으로 얻은 자금으로 지역 골목상권을 침해하며 소상공인의 삶의 터전을 빼앗았다"며 "상생 경영을 외면하고 있는 롯데 면세점 특허권 연장에 절대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이들은 업종별, 지역별 소상공인 단체와 소비자단체 대표를 모아 '대기업 피해소상공인 공동대책위원회’를 출범키로 결의했다. 이 공동대책위에는 소상공인연합회를 비롯해 골목상권살리기운동본부,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 등 134개 단체가 참여를 선언했다.


또 소상공인연합회는 롯데 면세점 특허 연장을 위해 오는 26일부터 1000만 온라인 서명운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김진욱 lion@mt.co.kr  |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