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국감 출석 "2차 왕자의 난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빈 국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7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신동빈 국감' 

17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신동빈 롯데회장이 "2차 왕자의 난은 없다"고 단언했다.

신 회장은 이날 일본 롯데와 한국 롯데를 분리하는 것에 대한 의원의 질문에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입장에서 일본 롯데제과와 한국 롯데제과가 함께하는 것이 훨씬 시너지효과도 있고 지주 가치를 올릴 수 있다"며 "분리해서 경영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신 회장은 롯데그룹 임직원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하라는 의원의 제안에 "이번 가족간의 일로 국민과 위원들께도 심려끼쳐 드린 점을 진짜 부끄럽게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문혜원 gissel@mt.co.kr  |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