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롯데홈쇼핑, 2200여 협력사에 상품대금 250억 조기 지급

기사공유
롯데홈쇼핑이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내수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파트너사들을 위해 상품대금 250억 원을 추석 연휴 전에 조기 지급한다고 16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08년 이후 매년 설과 추석에 상품대금을 조기 지급함으로써 명절을 앞두고 파트너사들의 자금 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해 오고 있다. 올해 추석에는 당초 30일(수)에 결제가 예정되어 있던 2,200여 개의 파트너사들을 대상으로 이보다 6일 앞당긴 24일(목)에 이달 납품대금 250억 원을 지급한다. 이에 따라 해당 업체들은 정산 후 4일만에 대금을 회수하게 된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올해 3월부터 중소 파트너사들의 원활한 자금운용 지원을 위해 대금 지급기일을 30일에서 홈쇼핑업계 최단 기간인 7일로 단축해 운영하고 있다. 1일~10일 판매에 대한 대금지급일은 당월 17일, 11일~20일은 당월 27일, 21일~말일은 익월 7일이다. 또한 신상품 개발과 물량확보 등의 운영자금 지원으로 파트너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7월부터 400억 원에서 1000억 원으로 동반성장 상생협력펀드를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

이외에도 청렴한 상생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9월 한 달간 임직원, 파트너사 대상으로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명절선물을 받는 등 불공정 관행 감시 및 개선을 위한 ‘명절 청렴센터’도 함께 운영한다. 롯데홈쇼핑 공식 홈페이지의 ‘윤리경영신문고(www.lotteimall.com/ethics )’를 통해 접수 받으며, 접수된 내용은 외부 자문위원인 ‘청렴옴부즈맨’, 롯데홈쇼핑 윤리경영팀을 통해 추후 조치될 예정이다. 

강현구 롯데홈쇼핑 대표 이사는 “명절 시즌 수요가 일시적으로 몰리는 중소 파트너사들을 고려해 명절 전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하는 상생 활동을 지난 2008년부터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며 “올해는 ‘명절 청렴센터’ 등 올바른 상생협력 정착을 위한 시스템도 함께 마련해 파트너사들이 풍성하고 즐거운 추석을 보내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김진욱 lion@mt.co.kr  |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