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이연복 스타일~ 놀부옛날통닭 신메뉴로 1인 1닭 OK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종합외식전문기업 (주)놀부의 프랜차이즈 복고풍 가마솥 치킨 창업 전문점 '놀부옛날통닭'이 신메뉴 2종 '깐풍치킨'과 '현미찹쌀치킨'을 출시했다.

이번 신메뉴는 놀부가 이연복 수석고문셰프를 영입한 이후 선보이는 첫 메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놀부는 이연복 셰프의 중화풍 요리 비법을 놀부만의 레시피로 재해석해 셰프가 정성스럽게 만든 '요리'와 같은 맛과 분위기로 신메뉴를 완성했다.

▲ 제공=놀부

바삭한 튀김과 소스의 조화가 한층 입맛을 돋우는 깐풍치킨은 마늘, 대파, 사천고추, 청양고추로 맛을 낸 매콤달콤한 특제소스에 치킨의 불맛을 강렬하게 살렸다.

그간 TV 프로그램에서 다양한 식재료를 활용한 '깐풍' 메뉴를 선보인 적 있는 이연복 셰프는 신메뉴 최종 테스트 단계에서 아주 만족스럽다는 평을 남겼다.

현미찹쌀치킨은 바삭한 통현미 크런치와 쫀득한 찹쌀가루, 새콤달콤한 유자 소스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새로운 스타일의 메뉴다.

사이드 메뉴로 라면땅, 찹쌀볼, 양념 감자를 함께 제공하고 있어 골라 먹는 재미까지 더했으며, 맵지 않은 순살 스타일로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신메뉴 2종의 판매가는 16,000원이나 놀부는 포장 고객에 한해 2,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놀부 신규사업본부장 이정일 상무는 "일반적인 치킨이 아닌 하나의 요리와 같은 메뉴를 만들고자 고심했고, 이연복 셰프도 인정한 놀부옛날통닭의 맛을 많은 분과 공감하고 싶다"며, "남녀노소 누구나 사랑하는 치킨 브랜드가 될 때까지 지속적인 메뉴 개발로 발전해나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