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일본 '라쿠텐' 1억명 쇼핑유저에게 … 한국제품 수출의 길 열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기업들의 일본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 길이 크게 열렸다. 카페24 지원을 받아 일본 최대 온라인 마켓 ‘라쿠텐(Rakuten)’에서 보다 쉽고 빠르게 다양한 상품을 수출할 수 있게 됐다.

지난 26일, 카페24(www.cafe24.com)를 운영하는 심플렉스인터넷(대표 이재석)은 라쿠텐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양사가 함께 마련한 한국 기업 대상의 일본 전자상거래 수출 지원 전략을 발표했다.


라쿠텐은 지난해 2조130억엔(약 19조930억원)의 유통 거래액을 기록했으며, 가입자 수 1억명을 보유한 거대 기업이다. 다른 글로벌 마켓들과는 달리 일본에 법인 등록된 기업만을 입점시켜 자국 내에서 배송이 이뤄지도록 했다.

라쿠텐이 카페24를 통해 입점하는 한국 기업은 한국의 물류거점에서 일본 소비자들에게로 상품을 직접 배송케 했다. 일본의 한류 열기로 인해 의류, 화장품 등 한국 상품을 찾는 수요가 급증하면서 한국 기업을 위한 입점 전략을 카페24와 새롭게 마련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 기업은 라쿠텐에 ‘브랜드 샵(Shop)’을 열고, 주문이 발생할 때마다 일본 각지 소비자들에게 상품을 바로 보낼 수 있다.

국내에서처럼 주문 건 별로 배송하기에 일본 법인이 한국 상품을 미리 수입해 놓는 종전 방식보다 통관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일본에서의 한국 상품 가격 경쟁력 확대로도 이어질 수 있는 요소다.

또한 카페24는 라쿠텐 입점 기업에게 일본 물류회사 ‘사가와’를 연동한 현지 맞춤 배송 시스템을 제공한다. 상품을 받은 자리에서 배송 기사에게 결제하는 ‘다이비키’ 방식에도 익숙한 일본 소비자 공략에 있어서 사가와 연동은 큰 힘이 될 수 있다.

카페24는 향후에도 일본 지사를 거점으로 라쿠텐과 비즈니스 협력관계를 키워가는 한편, 현지 전자상거래 동향을 분석해 한국 기업들의 마케팅, 물류 등의 사업활동까지 면밀히 지원할 계획이다.

이재석 심플렉스인터넷 대표는 “일본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온라인 마켓 라쿠텐에서 한국 사업자들도 성공 사례를 창출할 수 있다”며 “한일 양국의 전자상거래 무역 규모 확대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