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한여름엔 역시 스파클링! ‘톡톡’ 청량감 담은 여름 음료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더위가 겹치며 후텁지근한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 한여름의 더위로 몸과 마음이 지칠 때면 차가운 얼음을 가득 담은 스파클링(탄산) 음료 한 잔이 생각나기 마련이다.

톡톡 터지는 탄산의 청량감과 함께 더위와 갈증을 날려줄 상쾌한 스파클링 음료는 여름과 떼려야 뗄 수 없는 필수품. 무더운 날씨로 생활의 활력을 잃어가고 있다면, 지금 당장 가까운 매장으로 달려가 시원한 스파클링 음료로 생기를 되찾아 보자.

◆ 여름보다 핫(Hot) 한 ‘탄산수’는 어때?
스파클링 음료 중 요즘 가장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음료는 역시 탄산수다. 최근 몇 년 사이 콜라, 사이다 등 탄산음료의 매출을 위협할 정도로 음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탄산수는 이제 더 이상 낯선 음료가 아니다.

인기를 반영하듯 이마트의 경우, 지난 4월의 탄산수 매출이 사이다를 뛰어 넘기도 했다.

㈜일화의 웰빙 탄산수 브랜드 ‘초정탄산수’는 국내 최초로 출시돼 탄산수 열풍을 이끌고 있는 대표적인 제품이다. 각종 미네랄 성분이 포함된 천연 탄산수인 초정광천수로 만들어져 알싸한 탄산수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다.

‘초정탄산수’는 플레인, 레몬, 라임 3가지 맛으로 즐길 수 있으며, 무더운 여름에는 5ºC 이하로 차갑게 마시면 더욱 좋다.

◆ 탄산음료에 건강함을 담았다!
탄산음료의 고정관념을 넘어 차별화된 맛과 함께 건강까지 고려한 음료도 있다. 100% 국내산 유기농 보리 만으로 만들어진 일화 ‘맥콜’은 보리 특유의 구수한 맛을 살린 건강 탄산음료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예로부터 보리는 찬 성질을 지녀 열을 식히고 기를 보하는 효능이 있어 여름에 자주 마시는 음료로 꼽혔다. ‘맥콜’은 보리 음료의 특징을 살리고, 인산, 캐러멜색소, 카페인, 합성착향료 등을 첨가하지 않아 믿고 마실 수 있는 음료다.

대표적인 차(茶) 음료인 녹차에 스파클링을 담은 새로운 제품도 출시됐다. 동원F&B는 지난 6월 전통 보성녹차의 농축액과 상쾌한 탄산을 담은 스파클링 음료 ‘보성녹차 스파클링’을 출시했다.

이 제품 역시 카페인과 색소를 첨가하지 않아 소비자의 건강까지 고려한 음료로, 유자를 첨가해 녹차의 떫은 맛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 커피전문점, 스파클링 음료로 여름 사냥
커피전문점들도 여름 성수기를 맞아 다양한 스파클링 음료를 선보이고 있다. 시원한 얼음과 톡톡 터지는 탄산이 만난 스파클링 음료는 매출을 견인하는 효자 제품이기 때문이다.

프랜차이즈 하와이안 프리미엄 커피전문점 카페 코나퀸즈(cafe KONA QUEENS)는 ‘사과에이드’, ‘라임에이드’, 열대과일의 프루티한 맛을 살린 ‘트로피칼에이드’와 함께 커피와 탄산의 절묘한 맛을 살린 ‘커피에이드’ 등의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카페 코나퀸즈의 모든 스파클링 음료는 웰빙 탄산수인 ‘초정탄산수’를 사용해 탄산의 풍미를 배가시켰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스파클링 음료인 ‘피지오’로 여름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 6월 ‘믹스 베리 피지오’를 출시하며 총 10종의 피지오 음료를 판매하고 있다. 피지오는 주문과 동시에 전용 기기로 한 잔씩 직접 제조하는 프리미엄 수제 스파클링 음료로, 개인 취향에 따라 3단계로 스파클링 강도를 조절할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