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KGC인삼공사 "커피에 지친 당신, 시원한 정관장 홍삼쿨 어때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최근 커피소비가 늘면서 역설적으로 커피보다 다른 음료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달지 않으면서도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요즘에 이러한 용도로 인기를 끄는 제품이 있다. 바로 홍삼이다.

KGC인삼공사에서 판매중인 홍삼쿨은 커피보다 건강하며, 달지 않고 칼로리가 낮은 음료를 원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기존의 홍삼 제품들이 농축액 형태로 찬물에는 잘 녹지 않고, 가격적인 부담이 있었다면, 홍삼쿨은 여름에 손쉽게 커피나 기타 탄산음료 대용으로 시원하게 즐길 수 있게 만들어졌다.

찬물에도 쉽게 녹는 홍삼개발을 목표로 만든 KGC인삼공사 ‘홍삼쿨’은 ES공법(Excellent Solubility, 홍삼분말을 냉수 또는 냉장 보관된 음료에 희석 시 용해도를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기술)을 적용하여 섭취의 편의성을 크게 높인 제품이다.

기존 홍삼 제품들은 뜨거운 물에서 잘 녹았기 때문에 일반적인 직접 섭취 외에 다양한 음식에 활용하기 어려웠으나, ‘홍삼쿨’은 찬물에도 쉽게 녹기 때문에 아이스크림, 우유, 주류, 칵테일, 샐러드, 커피 등 다양한 식품과 결합이 가능하고 홍삼을 활용한 요리에 사용도 편리해졌다.

또한 포장을 스틱형으로 만들어 휴대가 간편해 가정이나 사무실은 물론 여행이나 캠핑 같은 야외활동 시에도 휴대와 섭취가 간편한 장점이 있어 아웃도어 동호인들에게 인기가 높으며, 10kcal에 불과한 칼로리로 건강음료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어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최근에 과즙을 첨가한 칵테일 소주 붐이 불면서 ‘홍삼쿨’을 소주에 섞어먹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유자, 자몽 등 상큼한 과즙을 함유한 소주들이 인기를 끌고 이러한 트렌드에 맞추어 찬물에 잘 녹는 ‘홍삼쿨’도 소주에 타먹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소주에 홍삼을 타 마시면 소주의 쓴 맛이 가려지고 홍삼의 부드러운 맛과 기운을 함께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인삼공사의 ‘홍삼쿨’ 브랜드매니저 손성일 과장은 “커피를 오랫동안 마시면 카페인 등으로 인해 잠을 못자는 사람들도 있다”며 “홍삼은 오히려 건강에 좋기 때문에 여러 잔 마셔도 부담이 없어 여름철에 시원한 음료 대용으로 홍삼쿨을 구매하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