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메르스 피해지역 돕기, 12일은 전통시장이 가는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2일(일), 15개 자치구 47개 전통시장서 ‘전통시장 가는날’ 특별 운영
순창고추장 1㎏ 5,000박스 시중 판매가보다 30%이상 저렴하게 판매


메르스 사태로 마을 전체가 격리됐다가 해제된 순창지역 생산농가를 돕기 위해 서울시내 47개 전통시장에서 순창군 농수특산물 직거래 판매 행사를 진행한다.

서울시는 12일(일), 용문·중곡제일·답십리·상계시장 등 15개 자치구 47개 시장에서 순창고추장 직거래 특별판매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직거래 판매행사에서는 순창의 명물인 전통고추장을 시중가격보다 30% 이상 할인된 1㎏에 12,500원에 판매한다. 총 판매수량은 5,000박스다. 이외에도 각 시장별로 다양한 농수특산물을 할인해서 판매한다.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서울시와 서울상인연합회는 메르스 발생지역의 농수특산물이 소비자의 외면을 받고 있고 이와 동시에 서울시내 전통시장에도 시민들의 발길이 끊어져 생산자와 판매자 모두 살리기 위해 팔을 걷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8일(일)에도 서울시내 44개 전통시장에서 메르스로 피해를 입은 전남 보성군의 특산품인 회천 수미감자(10㎏, 4,400박스) 직거래 행사를 진행,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12일(일)은 둘째 일요일이라 시장별 자체 할인행사를 진행해야하나 지역농민들을 돕기 위해 특별히 직거래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서울시는 이번 직거래 행사를 통해 메르스와 가뭄 등으로 지역특산물 판매량 감소와 관광·요식업계 침체 등 지역경제 전반에 큰 타격을 받고 있는 순창군 생산농가는 물론 지방의 우수 농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해 지역은 물론 서울내 전통시장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