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네네치킨 불매운동 위기, '노무현 광고' 올린 직원의 기가 차는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네치킨 /사진=머니투데이DB

'네네치킨 불매운동'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광고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치킨 프랜차이즈 네네치킨이 공식적으로 사과하며 수습에 나섰다.

2일 네네치킨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전날 불거진 '노무현 대통령 합성사진 게재' 논란에 대해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네네치킨 측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발생해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문을 열며 현재까지 파악한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네네치킨이 공개한 경위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저녁 6시 30분쯤 네네치킨 본사는 경기서부지사 페이스북에 노무현 전 대통령 합성사진이 게재된 사실을 확인하고 지사장 권한으로 삭제조치를 했다. 

이후 본사는 담당직원을 통해 해킹에 의한 게시물인지 내부 제작 게시물인지 확인했고, 페이스북 담당직원이 직접 게재한 게시물임을 확인했다.

해당 직원은 본사 측에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려는 의도는 없었고 서민 대통령과 서민 치킨이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인터넷상에 떠도는 사진을 사용해 제작했다"고 해명했고, 이후 페이스북에 사과문구를 올린 뒤 잠적한 상황이다.

네네치킨 측은 "담당 직원과 계속 연락을 시도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사태를 통해 페이스북 관리의 미비점을 파악했고 해당 합성사진 게재로 상처받으신 유족분들과 노무현 재단을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네네치킨은 "닭다리로 싸우지 마세요. 닭다리는 사랑입니다. 그럼요 당연하죠 네네치킨"이라는 글과 함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커다란 치킨을 안고 있는 합성 사진을 게재해 논란을 야기시켰다.

네티즌들은 "일베에서 널리 쓰이는 사진", "고인에 대한 조롱"이라는 등 비판을 쏟아냈고,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선 '네네치킨 불매운동'바람까지 불고 있는 상황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