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모디슈머 고객님 계란 후라이 같은 반숙 계란 어떠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찐계란도 아니고 날계란도 아닌 전혀 새로운 상품이 등장했다.
GS리테일이 중소기업과 손잡고 찐계란의 틀을 깬 전혀 새로운 컨셉의 반숙 계란인 ‘밥이랑 라면愛란’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밥이랑 라면愛란’은 1등급 친환경 계란을 계란 프라이 정도로만 살짝 익혀 비빕밥, 라면, 매운 비빔면 등에 첨가해서 먹기 좋도록 개발됐다.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GS리테일과 중소계란업체인 ‘농업회사법인 세양’은 계란 흰자와 노른자가 완전히 굳기 직전까지만 익혀, 계란 껍질을 깨고 다양한 음식에 넣으면 적당히 풀어지면서 맛을 높일 수 있도록 개발해 냈다.

GS리테일과 세양은 모디슈머가 갈수록 증가함에 따라 다양한 상품과 어울리는 계란을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라면이나 비빔면 등에 날계란을 넣었을 때 다 익지를 않아 맛이나 식감이 떨어지는 것에 착안해 이번 상품을 개발하게 됐다.

또, 계란 프라이와 간장, 참기름을 넣고 비벼 먹는 계란비빔밥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에 착안해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계란비빔밥을 즐길 수 있도록, 살짝 익힌 계란과 함께 간장을 동봉함으로써 간단한 한끼 식사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GS리테일은 살짝 익힌 반숙 계란 4개와 간장4개를 동봉한 ‘밥이랑 라면愛란’을 전국의 GS25와 GS수퍼마켓에서 판매한다. 가격은 2200원.

GS리테일은 세양과 8개월간의 개발 과정 동안 다양한 음식과 잘 어울리도록 날계란과 찐계란 사이의 반숙이 되는 순간을 포착하기 위해 수 천 번의 실험을 진행해 이번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

한편, GS25는 지난 5월 전자레인지용 용기에 친환경 1등급란 2개와 밑간이 되어 있는 육수, 야채 후레이크가 들어 있어, 계란을 깨서 풀고 육수와 후레이크를 잘 섞어 전자레인지에 2분 30초(700W 2분30초, 1000W 2분)만 렌지업 하면 따뜻한 계란찜이 완성되는 신개념 먹거리인 계란찜 세트를 선보였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