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오비맥주, 전통 독일의 맛 담은 '프리미어 OB 바이젠'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비맥주가 17일 오전 서울 청진동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독일 전통의 맥주양조법으로 제조한 ‘프리미어 OB 바이젠’ 출시행사를 개최했다. 오비맥주 프레데리코 프레이레 사장(뒷줄 오른쪽)과 프리미어 OB바이젠 개발에 참여한 독일인 브루마스터 스테판 뮐러(앞줄 왼쪽)와 모델들이 ‘프리미어 바이젠’을 선보이고 있다. ‘프리미어 OB 바이젠’은 독일 전통의 양조 방식을 적용, 독일산 밀맥아와 유럽산 보리맥아만을 100% 사용하고 독일산 프리미엄 홉을 엄선하여 한국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명품 독일 바이젠 맥주의 독특한 맛과 향을 구현했다.
오비맥주가 독일 밀맥주 '바이젠'을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오비맥주는 17일 독일 전통의 맥주양조법으로 제조한 '프리미어 OB 바이젠'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일부 중소형 맥주제조사가 바이젠을 국내 시장에 선보인 적은 있으나 본격적인 국산 메이저 브랜드 출시는 이번이 처음이다.

독일어로 밀(Wheat)로 만든 맥주를 뜻하는 바이젠(Weizen)은 독일 바이에른 스타일의 밀맥주에만 통용되는 명칭이다. 프리미어 OB 바이젠은 1366년부터 시작된 세계 최대 맥주회사인 AB인베브의 베테랑 브루마스터들이 직접 개발한 브루마스터셀렉션의 첫 번째 작품이다.

프리미어 OB 바이젠은 독일 전통의 양조 방식을 적용, 독일산 밀맥아와 유럽산 보리맥아만을 100% 사용하고 독일산 프리미엄 홉을 엄선하해 한국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명품 독일 바이젠 맥주의 독특한 맛과 향을 구현했다.

오비맥주 양조기술연구소와 독일 베테랑 브루마스터들이 엄선한 상면 양조효모를 사용, 헤페 바이젠(Hefe Weizen)을 상징하는 반투명의 뽀얀 빛깔을 내면서도 진하고 풍부한 맛, 부드러운 목 넘김으로 기존 국산 맥주 브랜드뿐 아니라 수입 프리미엄 제품들과도 완전히 차별화한 맛을 선사한다.

프리미어 OB의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기반으로 한 제품 패키지는 바이젠만의 특징과 프리미엄 이미지를 강조했다. 화이트 비어(White beer)라고도 불리는 바이젠의 고유한 특징을 살려 흰 바탕에 잘 익은 밀 이삭을 연상케 하는 황금빛 타원형 프레임을 배치해 모던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한층 부각했다.


프리미어 OB 바이젠 개발에 참여한 독일인 브루마스터 스테판 뮐러(Stefan Müller)가 17일 서울 청진동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독일 전통의 맥주양조법으로 제조한 ‘프리미어 OB 바이젠’ 출시행사를 맞아 밀맥주의 역사와 브루마스터의 역할을 설명하고 있다.
◆ 로컬 프리미엄 새 장 열어


‘프리미어 OB 바이젠’은 대중 브랜드보다 약 16%가량 높지만 수입 프리미엄 맥주보다는 낮은 가격대다. 대형마트 판매가격은 355ml 캔의 경우 1490원에 가격대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급 원재료의 가격과 프리미엄 제품의 특성을 고려해 순수 국산 ‘로컬 프리미엄’ 분야를 새로운 맥주 카테고리로 키워보겠다는 전략이 반영됐다.

송현석 오비맥주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맥주의 다양성과 새로움을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고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대중 브랜드와는 차별화한 프리미엄 전략을 시도하게 됐다"며 "새 바이젠 제품이 시장에 안착하면 대표적인 토종 프리미엄 브랜드인 카프리 등과 함께 로컬 프리미엄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프리미어 OB 바이젠 개발에 참여한 독일인 브루마스터 스테판 뮐러(Stefan Muller)는 "독일 바이젠은 보리보다 밀이 귀했던 중세시대부터 귀족들이 마시던 귀한 술로, 원료와 맛의 깊이와 완성도의 측면에서 프리미엄을 지향하는 현대인들에게도 충분히 매력적"이라며 "바이젠 제품을 신호탄으로 브루마스터셀렉션 이름 아래 한국 소비자들의 기호를 충족시킬 만한 정통 맥주 제품들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프리미어 OB 바이젠의 알코올 도수는 5도이며 27일부터 대형마트에서 구입 가능하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