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여름철 건강 관리, 한국식 ‘슈퍼푸드’에서 찾으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건강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에는 세균 번식과 폭염 등으로 인해 감기, 식중독, 일사병 등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 쉬울 뿐만 아니라 더위로 인한 체력 저하로 면역력이 약해지기 쉽기 때문이다.

게다가 최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ㆍMERS)까지 걱정이 더해지면서 여름철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다.

가장 손쉬운 방법 중 하나는 바로 밥상을 통한 ‘면역력 증진’다. ‘밥이 보약’이라는 말도 있듯이 하루 세 끼 식사 때 영양소가 풍부한 음식만 잘 챙겨 먹어도 감염과 질병, 알레르기에 대항하는 힘을 기를 수 있다.

특히 한국인의 밥상에는 세계에서 인정하는 슈퍼푸드가 가득하기 때문에 알고 먹는다면 그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이다. 돌 다리도 두드리는 마음으로, 하나 하나 되새기며 가족들의 건강을 챙겨줄 고마운 먹거리들을 알아보자.

◆ 세계 5대 슈퍼푸드 ‘김치’

한국인들의 밥상에서 빠지지 않는 메뉴인 ‘김치’는 맛은 물론 영양학적인 완성도로도 매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식품이다.

▲ 종가집 김치 (제공=대상FNF)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지난 1월 미국의 뉴욕타임즈는 ‘김치와 함께하는 요리(Cooking with kimchi)’란 제목의 기사에서 “김치는 요구르트와 같은 발효식품으로 소화와 면역체계 강화에 도움을 주며, 당신의 몸에 좋은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치는 시간이 점점 지나 숙성되는 과정에서 면역력 향상, 장 건강, 향균작용 등을 도와주는 유산균이 생성된다.

또한 무, 배추, 열무, 젓갈, 생강, 파 등 여러 가지 식재료를 이용해 만들기 때문에 무기질과 비타민을 풍부하게 가지고 있으며, 김치에서 빠지지 않는 재료인 마늘에는 살균과 정장,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효과가 높아 면역력을 강화하는데 제격이다.

이 때 염도가 낮은 저염김치를 먹으면 조금 더 건강을 챙길 수 있다. 적당량의 소금은 몸의 신진대사에 꼭 필요하지만 과잉섭취시는 피하는 것이 좋기 때문이다.

◆ 콩으로 만든 최고의 건강식품 ‘된장∙청국장’

장류 또한 면역력 증진에 한 몫 하는 주재료인 콩이 발효과정에서 곰팡이, 세균, 유산균 등이 미생물과 만나 생성되는 비타민·유익균 등이 된장·청국장·고추장에 듬뿍 담겨 있기 때문이다.

된장에는 쌀을 주식으로 하는 사람에게 부족하기 쉬운 필수아미노산인 '라이신'이 풍부하며, 청국장의 경우 콩이 발효할 때 생기는 비타민K는 칼슘이 뼈에 축적되는 것을 돕는다.

항암효과가 있는 폴리글루타메이트, 면역력을 높이는 고분자 핵산, 혈전용해에 효과적인 단백질 분해효소 등 기 능성분도 발효 과정에서 많이 만들어진다.

된장 및 청국장은 국, 찌개 등 다양한 조리가 가능하지만, 제철나물 양념으로도 일품이다. 특히, 대상FNF 종가집의 된장 및 청국장의 경우, 종가집 만의 유산균 발표시술인 ‘LABT 공법’으로 유산균이 살아있으며 냉장보관으로 보다 신선한 장맛을 즐길 수 있다.

◆ 채소 및 과일은 싱싱한 샐러드로~
채소 몇 개만으로도 면역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브로콜리, 토마토, 시금치이다.

모두 세계 10대 슈퍼푸드 꼽힌 영양학의 보고로, 시장이나 대형마트 등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먹는 방법도 간단하다. 세 가지 재료 모두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쳐 먹거나, 감식초 및 올리브 오일에 레몬즙을 더한 샐러드로 즐기는 것이 영양손실을 가장 줄일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