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줄이고 줄이고 또 줄여라~ 칼로리는 낮고 영양성분은 풍부한 식물성 음료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을 앞두고 음료 업계에 건강을 위한 다이어트 바람이 불고 있다. 웰빙 트렌드에 맞춰 저칼로리의 가볍고 건강함을 내세운 음료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당 섭취를 줄이려는 정부 노력에 발맞춰 음료 업계도 다이어트에 나선 것.

기존 제품을 저당 제품으로 재 출시하거나, 당분과 칼로리를 줄인 신제품을 선보이며 트렌드를 반영해 소비자 유혹에 나섰다. 여기에 유제품도 지방함량을 줄인 저지방/무지방 우유를 선보이며 열풍에 동참했다.

◆ 칼로리는 낮고 영양성분은 풍부한 식물성 음료 잇따라 출시
올 여름을 앞두고 지난 4월, 세계 최대의 아몬드 전문기업 블루다이아몬드는 매일유업과 파트너쉽을 통해 우유처럼 두유처럼 마시는 아몬드 음료, ‘아몬드 브리즈’를 출시했다.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아몬드브리즈는 아몬드를 갈아 짜서 물과 혼합한 식물성 음료로 오직 35칼로리(190ml/ 언스위트 기준)에 항산화 작용을 돕는 비타민 E와 뼈에 좋은 칼슘 등 아몬드의 영양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칼로리가 낮지만 비타민 E및 칼슘 등 영양은 풍부해 다이어트 및 건강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이 부담 없이 가볍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특히 아몬드브리즈는 미국, 일본, 호주 등 해외에서는 색깔과 질감이 우유와 비슷하여 '아몬드 밀크' 란 이름으로도 불리지만 우유나 두유는 아니며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인 식물성 아몬드 음료이다.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헐리우드 스타들의 잇(it) 음료로 사랑 받고 있는 프리미엄 코코넛음료, ‘지코(ZICO) 오리지널’ 도 지난 4월 국내 시장에 전격 출시하며 소비자 입맛 잡기에 나섰다.

99.9%의 코코넛워터를 농축 과정 없이 그대로 담아 코코넛 원재료의 진한 풍미를 담백하고 깔끔하게 즐길 수 있는 ‘지코 오리지널’은 전해질이 함유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코코넛 본연의 수분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330ml 테트라팩에 65kcal로 출시된 코코넛워터 ‘지코 오리지널’은 낮은 칼로리의 식품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칼로리 부담 없이 가볍게 즐길 수 있으며, 전해질이 함유되어 있어 일상이나 스포츠 활동 후 수분 보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 덜 달아야 산다. 당분을 줄인 음료로 소비자 잡아

한국야쿠르트는 기존 ‘야쿠르트’ 발효유에서 당 함량을 대폭 낮춘 ‘야쿠르트 라이트 시리즈’ 제품을 선보였다. 한국야쿠르트가 ‘야쿠르트’라는 브랜드로 당줄이기 제품을 선보이는 것은 43년만에 처음이다.

신제품 ‘야쿠르트 라이트’는 액상과당 대신 올리고당을 넣어 기존 제품 대비 당 함량은 50% 줄이고, 칼로리도 33% 낮지만 ‘야쿠르트’ 고유의 맛과 향은 그대로 살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매일유업의 발효유 브랜드 매일바이오도 기존 과일요거트 대비 당 함량을 30% 이상 낮춘 요거트 '매일바이오 로어슈거' 3종을 출시했다.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에 민감한 소비자들을 위해 기존 자사 과일 요거트 대비 당 함량을 30% 이상 줄인 것이 특징이다.

우유의 영양성분은 고스란히 담으면서도 칼로리 및 지방 함량을 낮춘 플레인 요거트를 베이스로 만들어 더욱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 우유도 저지방/무지방 우유로 지방 줄이기에 나서
예전에는 한 가지 종류로 출시되었던 우유는 이제 지방함량에 따라 3~4가지 종류별로 출시되며 취향에 따라 저지방이나 무지방 우유를 선택하는 등 몸 상태, 연령에 맞는 제품을 골라 마실 수 있다.

매일우유는 ‘저지방&고칼슘2%’의 출시와 동시에 무지방(0%)부터 저지방(1%, 2%), 일반우유(4%)까지 세분화된 라인을 보유하며 저지방우유에 대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출시 제품인 ‘저지방&고칼슘2%’는 지방은 반으로 줄이고 칼슘은 두 배로 높여 균형 잡힌 영양을 제공한다.

특히 저지방 우유에서 부족하다고 느낄 수 있는 우유 본연의 고소한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며 저지방 우유를 시작할 수 있는 만2세 아이부터 온 가족이 함께 섭취할 수 있다.

우유의 지방을 제거하고 칼슘은 높인 ‘무지방&고칼슘0%’는 다이어트를 하면서 영양은 챙기고 싶은 여성들에게 적합하며, ‘저지방&고칼슘1%’은 깔끔한 맛의 우유를 좋아하면서도 영양은 풍부하게 챙기고 싶은 성인남녀 모두에게 적합하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