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시원한 맥주 한 잔엔? 쫄깃한 건조 소시지가 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맥은 잊어라! 가볍게 마시는 맥주 한 잔에 딱 맞는 안주가 나왔다.
롯데푸드가 맥주 안주 및 간식용으로 개발한 건조 소시지 ‘드라이어스’를 출시했다.

드라이어스는 72시간의 저온 건조 과정을 거쳐 만든 새로운 형태의 소시지다. 소시지의 케이싱을 벗긴 후 저온 숙성실에서 72시간 건조해, 고기의 깊은 풍미가 진하게 살아있고 식감이 쫄깃쫄깃한 것이 특징.
▲ 롯데푸드가 72시간 저온 건조로 진한 풍미와 쫄깃한 식감이 살아있는 소시지 ‘드라이어스’ 출시했다. 시원한 맥주와 잘 어울리는 안주로, 야외 활동시 간편한 간식으로 좋다. (제공=롯데푸드)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천일염으로 간해 짭짤하면서도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맥주 안주로 제격이다. 육포와 달리 질기지 않아 남녀노소 누구나 간식으로 가볍게 즐길 수 있다.

드라이어스는 ‘오리지널 바비큐’와 ‘스위트 치즈’ 2가지 맛으로 출시되었다.
‘오리지널 바비큐’는 신안 천일염을 넣어 소시지 본연의 풍미를 진하게 살렸다. 맥주를 부르는 짭짤한 맛이다.

‘스위트 치즈’는 체다 치즈를 넣어 고소하다. 아이들과 여성들이 특히 선호하는 맛이다.

드라이어스는 실온 보관 제품으로 별도의 조리 없이 그대로 먹을 수 있다. 낱개 포장돼 있어 야구 등 스포츠 관람시나 피크닉, 캠핑, 등산 등 야외 활동시에 간편하게 휴대해서 먹을 수 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소시지는 저온 건조 과정을 거치면서 풍미가 더욱 깊어지고 식감이 좋아진다”며 “드라이어스는 최적의 건조 조건을 찾기 위해 개발 기간만 3년이 걸린 제품으로, 소시지의 깊은 맛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편의점과 대형 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다. 낱개 포장(12g) 1,500원, 파우치(60g) 4,980원.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