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커버스토리] "누구나 '집밥 백선생' 될 수 있어요"

대한민국은 지금 집밥 신드롬 / 인터뷰 - 고민구 프로듀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집밥 르네상스 시대다. TV를 켜면 '먹방'을 넘어 '쿡방'이 대세다. 보는 것만으로 만족하지 못한 사람들은 SNS 등을 통해 요리법을 배우고 공유하기도 한다. 이렇듯 집밥에 열광하는 이유가 단순히 건강 때문일까. 사람들은 '집밥'이라는 매개체에 함축된 따뜻함과 아늑함을 그리워하는지도 모른다. <머니위크>는 집밥 트렌드를 시작으로 유통·식품업계의 관련시장 공략, 전문가와 일반인이 털어놓는 집밥 이야기를 들어봤다.
여기 ‘집밥’으로 소통하려는 한 남자가 있다. tvN 쇼프로그램 <오늘부터 출근>으로 화제를 모은 CJ E&M의 고민구 프로듀서(PD)다.

그는 최근 ‘쿡방’(요리방송) 열차에 올라탔다. 쏟아지는 쿡방 속에서 고 PD가 선택한 것은 ‘집밥’. 여기에 ‘방송천재’로 연일 화제를 모으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요리연구가)가 메인으로 합류해 힘을 실었다. tvN에서 지난 19일 첫 방송된 <집밥 백선생> 얘기다.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요리프로그램이 많아지면서 주제가 다양해졌잖아요? 쿡방의 홍수 속에서 조금 더 현실감있게 가보자는 생각에 ‘집밥’을 선택했습니다. 어머니가 해주시는 것처럼 있는 그대로의 요리에 대해 풀어보고 싶었죠.”

 
/자료제공=CJ E&M

<집밥 백선생>은 요리불능 네 남자가 ‘백주부(백종원) 집밥 스쿨’을 통해 요리하는 주부로 성장하는 과정을 담는다. 외식업계의 대부 백종원을 주축으로 김구라, 윤상, 박정철, 손호준이 출연한다.

고 PD는 새 프로그램에 대해 ‘기본으로 돌아간 쿡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유명 셰프(주방장)가 제공하는 레시피 속에는 아무래도 일반 가정집에 없는 향신료나 모르는 재료가 등장하기도 한다”며 “집에 있는 양념들, 가까운 시장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식재료로 방송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진짜 가정식 요리를 이야기하기 위해 일반가정집의 주방을 그대로 무대에 옮겼다. 조리도구 역시 셰프가 사용하는 고가의 조리도구가 아닌 흔히 볼 수 있는 접시와 냄비 등 간단한 도구로 구성했다. 고 PD는 “세트 작업에만 1개월이 걸렸다”고 말했다.

<집밥 백선생>이 보여주고자 하는 요리 또한 ‘틀에 박히지 않은 것’이다. 유명 셰프의 레시피도 누가 따라했느냐에 따라 다른 음식이 나오듯 4명의 출연진을 통해 각자의 집밥이 어떻게 다른지를 표현할 계획이다. 그는 “TV에서는 결과물이 예쁘게 나오잖아요. 그런데 우리는 엉망진창이에요. 모두가 만족스런 결과물을 내놓지는 않죠”라며 웃었다.

고 PD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집밥이 누구에게나 만만하기를 희망한다. 쿡방이 시청에만 그치지 않고 실생활에 도움되기를 바라는 측면에서다.

“백종원씨의 매력은 자연스레 ‘어, 나도 한번 해볼 수 있겠는데?’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데 있는 것 같아요. 크게 힘들이지 않고 할 수 있으니까 저는 물론 저희 제작진도 주말에 한번씩 해먹게 되더라고요. 이제는 집밥이 누구에게나 만만해지지 않을까요?”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84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정채희 poof34@mt.co.kr  |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