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탐앤탐스, 2015우동소-리사이클 공모전 성황리 마감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커피전문 브랜드인 '탐앤탐스'(www.tomntoms.com)가 학생과 일반인 동아리를 대상으로 진행한 ‘2015우리동아리가소개합니다 - Recycle & Refresh(이하 2015우동소)’ 공모전이 성황리에 끝을 맺었다.

이번 공모전은 탐앤탐스와 옐로모바일의 콘테츠 큐레이션 앱 ‘피키캐스트’가 주최하고 그린카드가 후원했다.

‘리사이클’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2015우동소 공모전에는 200여 개의 작품이 출품되었으며, 내부 심사와 네티즌 심사를 통해 가장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선보인 5개 팀을 최종 우승팀으로 선정했다.

▲종이컵으로 옷을 만들어 패션화보를 촬영한 대구예술대의 ‘DGLAB’팀, ▲일명 ‘돼지본’으로 불리는 지구본 조명을 만든 인창고등학교의 ‘아기돼지오형제’팀, ▲농구동아리라는 자신들의 동아리 성격을 십분 활용해 농구 골대를 제작한 세종대의 ‘RUSH’팀, ▲일회용컵을 활용해 골든버그 장치를 만든 한성대의 ‘그라미’팀과 한양대학교ERICA의 ‘잔소리클럽’이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네티즌의 큰 호응을 얻으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종 수상자로 선정된 5개 팀은 기프트카드 20만원권과 함께 문화 티켓(10매), 그린카드 에코머니 포인트 10만점이 1년간 매월 수여되며, 1차 심사까지 통과한 5개 팀에게는 탐앤탐스 기프트카드 20만원권을 매월 제공한다.

탐앤탐스 이제훈 마케팅기획팀장은 “환경사랑에 앞장서 온 탐앤탐스가 올해는 우동소 공모전에 리사이클이라는 주제를 더해 톡톡 튀는 에코 아이디어를 발굴해냈다”며 “탐앤탐스 역시 이번 공모전을 계기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리사이클 방법에 대해 계속해서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탐앤탐스는 ‘2015우리동아리가소개합니다 - Recycle & Refresh’ 공모전 종료 후에도 환경 사랑을 주제로 한 다양한 친환경 그린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바나나레볼루션 4종 음료를 주문하면 에코핸들드링킹자에 담아 제공하며, 에코컵은 무료로 증정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