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더 가까이, 더 낮게! 올 봄 주류 트렌드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비자들에게는 더 가까이! 알코올 도수는 더 낮게!
봄을 맞은 주류 업계에 `씨엘(Close & Low)’ 바람이 불고 있다.

브랜드 직영점이나 프랜차이즈 주점 등을 통해 신선한 술과 함께 이색 술 문화 체험 기회까지 제공하며 소비자들에게 한층 더 가까이(Close) 다가가는 주류 브랜드들이 늘어나고 있다.

또 술을 마시고 취하는 것이 아니라 분위기 좋은 곳에서 술의 풍미와 향을 감상하는 술 소비 문화가 확산되면서 저도주(Low)를 찾는 소비자들은 갈수록 더 많아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수년간 이어진 주류업계의 웰빙 트렌드 여파로 매장 내에 술 제조 시설을 만들거나 술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소비자와 스킨십을 강화하는 업체가 많아지고 있으며, 애주가들과 젊은 여성 술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차별화된 저도주 개발을 위한 경쟁은 갈수록 더 치열해지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 소비자와 가까이!
전문가들은 올해 주류 업계의 빅 트렌드로 브랜드 직영점이나 프랜차이즈 주점 등을 통해 신선한 술과 함께 이색 술 문화 체험까지 제공하는 곳이 늘어날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해산물주류펍을 추구하고 있는 '오땅비어'(https://www.5-ddang.com/)는 단순히 맥주만 즐기는 곳이 아니다. 재미와 함께 해산물인 오징어를 독특한 메뉴삼아 즐기기에 좋다. 크림생맥주 맥주외에도 비쓰자몽(소주+자몽), 비쓰청포도(소주+청포도), 쏘니니(소주+버니니클래식)등이 인기다.

이때문인지. 프랜차이즈 가맹점 개설을 시작 꾸준한 성장세를 이루고 있으며, 오는 4월23일부터 부산벡스코(BEXCO)에서 개최되는 '2015 부산창업박람회'에 참가해 부산 경남지역 가맹점 개설에 나선다.

또 전통 술 문화 기업인 배상면주가가 운영하는 ‘느린마을 양조장&펍’은 현장에서 직접 만든 가공 처리 하지 않은 신선한 막걸리를 소비자들이 슬로푸드와 함께 즐길 수 있다.

전통 막걸리 문화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주점. 방문객은 막걸리 제조, 발효 과정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으며 양조장에 설치된 발효등 불빛을 통해 발효 정도를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즐거움도 느낄 수 있다.

‘느린마을양조장&펍’에서 직접 빚어내는 막걸리는 특히 인공 감미료나 쌀을 사용하지 않고 별도의 가공처리 없이 오로지 국내산 쌀과 물, 누룩, 효모만으로 양조하고 있다.

대량막걸리의 획일화 된 맛은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며 숙성 정도에 따라 봄, 여름, 가을, 겨울 등 각기 다른 맛의 막걸리를 맛볼 수 있다.

‘느린마을양조장&펍’은 막걸리뿐만 아니라 약주, 과실주 등 다양한 술을 정성으로 만든 정통 안주들과 함께 신선하게 즐길 수 있어 직장인 회식 장소는 물론 가족 외식 장소로 큰 인기. 배상면주가 측은 양재동 본사 1호점, 강남역 2호점, 청계 센터원 3호점 등이 모두 성업 중이며 올 안으로 4호점 오픈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주세법 개정으로 수제 맥주를 제조장이 아닌 다른 외부 장소에서도 팔 수 있게 되면서 도심 속 맥주 양조장도 등장했다.

지난해 말 오픈한 신세계의 `데블스도어’는 매장 안에 맥주 발효조를 설치해 손님들이 양조 과정을 직접 지켜볼 수 있게 했다.

3종류의 에일 맥주를 직접 생산하고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해외의 다양한 에일 맥주 20여 종을 게스트 맥주로 함께 선보이며 단숨에 `줄 서서 기다리는 명물 맥주집’으로 자리매김했다.

롯데주류는 서울 롯데호텔월드 지하에 발효 원액에 추가로 물 타지 않는 ‘클라우드’ 맥주를 홍보하기 위한 전용 펍 ‘클라우드 비어 스테이션’을 오픈, 소비자들에게 다가서고 있다.

정통 독일식 올몰트(맥아 100%) 맥주를 지향하는 클라우드 제품 속성에 맞춰 실내 인테리어와 안주도 독일식으로 갖췄고 한편에는 맥주 제조 체험공간을 마련,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들 사이에서도 인기다.

프랜차이즈 주점도 소비자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변화를 시작했다.
OB생맥주전문점 `오비베어’는 지난해 12월부터 가맹 사업을 재개, 한달여만에 10개 이상의 가맹점을 출점, 업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반 맥주 전문점에서는 즉석 냉동기를 사용해 맥주를 제공하지만 특화기술로 개발된 맥주를 가장 맛있게 마실 수 있는 0도 저온숙성 기법을 적용, 맥주 본연의 맛을 극대화시킨 것.

저온숙성 기법은 생맥주 숙성고에서 맥주를 컵에 따르는 순간, 컵의 온도까지 반응해 0도를 유지시킨다.

◇ 알코올 도수는 낮게!
마시고 취하는 술이 아닌 천천히 즐기고 음미하는 술 문화가 확산되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소주, 와인, 위스키 등 카테고리와 상관없이 도수를 낮춘 제품들의 출시가 러시를 이루고 있다.

롯데주류가 최근 출시한 소주 칵테일 ‘처음처럼 순하리’ 유자맛은 알코올 도수를 14도로 낮춰 특유의 알코올 향을 줄이고 천연 유자 농축액과 유자향을 첨가해 새콤달콤한 맛과 부드러운 목 넘김을 느낄 수 있다.

별도의 추가 첨가물 없이 즐길 수 있는 RTS(Ready To Serve) 소주 베이스(Base)의 칵테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독한 술의 대명사인 위스키 브랜드도 저도주 출시 트렌드에 뛰어들었다.

디아지오코리아는 부드러운 맛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35도 '윈저 더블유 아이스(W ICE by Windsor)' 출시했다.

스코틀랜드 최고 권위의 위스키 블렌더들이 블렌딩 테스트 등 2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된 윈저 더블유 아이스는 부드러움을 극대화하기 위해 영하 8도의 냉각 여과 공법을 채택했고, 99.85%의 스카치 위스키 원액에 솔잎과 대추 추출물, 말린 무화과 향을 첨가해 맛과 향의 최적의 조화를 찾아냈다.

롯데주류는 최근 17년산 정통 스카치 위스키 원액을 99%이상 사용한 35도주 '주피터 마일드블루 17'을 출시, 기존의 위스키와 차별화된 `스피릿 드링크’로 저도주 출시 경쟁에 가세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