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분위기는 럭셔리하게, 가격은 합리적으로 즐기는 스파클링 와인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학가의 3월은 그 어느 때보다 분주하다. 새내기를 위한 각종 환영회 및 엠티, 새로운 시작을 위한 모임 등으로 대학생들의 술 소비가 많은 요즘, 20~30대가 주를 이루는 대학가를 살펴보면 최신 주류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다.

최근에는 대학가에서 각광받고 있는 스몰펍과 같이 다양한 종류의 맥주와 독특한 칵테일을 찾아 마시는 등 모이는 자리 자체를 즐길 수 있는 주류 제품을 찾는 경향이 눈에 띈다. 경제적인 부담은 줄여주면서도 분위기를 살려주는 것도 빠질 수 없는 요소다.

◇ 스파클링 와인 버니니, 합리적인 가격으로 럭셔리한 분위기에서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못한 대학생일지라도 쉽게 포기할 수 없는 것, 그것은 바로 술이다.

젊은층은 가격뿐만 아니라 맛과 분위기 면에서도 높은 만족도를 줄 수 있는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 남들과 차별화 될 수 있도록 개성을 드러내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의 주류 제품에 주목하고 있다.

▲ 오땅비어 페이스북 이미지 캡쳐
스파클링 와인은 와인의 고급스러운 이미지에 탄산의 청량함을 더해 대학생이나 사회 초년생도 쉽게 접할 수 있다.

스파클링 와인 버니니는 '스몰비어 해산물 튀김전문 펍'으로 알려진 '오땅비어'에서 손쉽게 즐길수 있다.

모스카토 품종을 사용해 달콤한 맛과 함께 알코올 도수가 5%로 낮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음용 방법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로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인기 요인 중 하나다. 병맥주와 비슷한 275ml 사이즈로 한 손에 들고 다니기 간편하며 세련된 바틀 디자인으로 야외활동이 많은 젊은층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외에도 전용잔을 사용하면 또 다른 매력을 맛볼 수 있다. 일반 와인 잔보다 볼이 좁고 길쭉한 모양의 버니니 전용잔은 탄산이 장시간 지속될 수 있도록 해 최상의 맛을 오랫동안 즐기기 좋다. 잔 형태가 심플하고 모던해 친구들과의 홈파티에서도 잘 어울린다.

◇ 처음처럼 순하리 & 그롤쉬 맥주, 고정관념 깨고 색다른 요소

항상 새로움을 추구하는 젊은 세대의 시선을 잡기 위해 주류 업계 움직임이 활발하다. 최근에는 고정관념처럼 당연시 된 제품의 특성에 맛, 디자인 등의 요소를 추가해 리뉴얼하거나 새롭게 출시함으로써 소비자의 시선을 끌고 있다.

롯데주류가 올 3월 출시한 ‘처음처럼 순하리’는 높은 도수와 쓴 맛으로 대표되는 소주에 신선한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저도주 문화의 확산에 따라 알코올 도수를 14도로 낮춰 특유의 알코올 향을 줄이고 천연 유자 농축액과 유자향을 첨가해 새콤달콤한 맛과 부드러운 목넘김을 느낄 수 있다.

이 제품은 일반 소주처럼 360ml 용량의 병에 들어있는 소주 베이스 칵테일로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면서 과실주의 풍미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롯데주류가 1년간 4천4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소비자들이 소주의 향과 맛에 만족도가 낮다는 점을 착안해 제품을 선보여 젊은층과 여성 고객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브빌러의 그롤쉬는 일반 맥주와 달리 샴페인 병에 사용하는 스윙탑 뚜껑을 세계 최초로 맥주에 적용해 주목을 받았다. 스윙탑 뚜껑은 병을 딸 때 뻥하는 소리로 재미를 느낄 수 있어 색다른 체험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차별화된 맛을 최상의 상태로 유지하는데도 도움을 줘 기능적인 요소도 갖추고 있다.

◇ 아그와 & 도스마스,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층을 사로잡는 개성 있는 주류
지난 2월 통계청 가계동향 조사에 따르면 2014년 가구당(전국, 2인이상) 월평균 주류 지출액이 전년 대비 4.8% 증가하며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경기 침체로 외식비를 아끼는 추세와 동시에 다양한 술을 즐기고자 하는 이들이 늘어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클럽이나 파티 등에서 볼 수 있던 독특한 리큐르 제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오리지널 코카잎 리큐르 아그와는 젊은 층 사이에서 에너지 드링크와 섞어 마시는 칵테일 ‘아그와밤’으로 유명하다.

클러버들 사이에서 밤새 즐길 수 있는 힘을 주는 클럽주로 인기가 많은 이 제품은 만드는 방법이 쉽고 재료가 간편해 직접 소매점에서 제품을 구매해 모임에서 만들어 마시는 경우도 많다.

또한 영하 17도 이하에서 차갑게 보관하여 스트레이트로 마시면 본연의 깊고 진한 맛과 신선한 코카잎의 향을 즐길 수 있다.

정통 테킬라와 시나몬이 어우러진 도스마스는 남아메리카의 정열을 가지고 탄생한 독특한 시나몬 테킬라 리큐르이다.

유럽 파티 문화를 선도하는 도스마스는 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특징으로 최상의 맛을 즐기기 위해 별도의 음료를 섞지 않고 샷 잔에 스트레이트로 마시는 음용법이 입소문을 통해 알려지면서 차츰 인기를 모으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