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hc 뿌링클, 기존 메뉴 매출 잠식없이 독자적으로 매출 상승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니치킨의 열풍이 뜨겁다.

BHC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이 각각 관련 치킨을 출시한 가운데. 프랜차이즈업계에 단일품목 매출비중이 50%가 넘는 제품이 등장해 화제다.

프랜차이즈 'bhc'에 따르면, 지난 2월 회사 매출을 분석한 결과 ‘뿌링클’ 매출이 차지하는 비율이 50%를 돌파했다는 것.

처음 선보인 이후 4개월 만에 이루어낸 성과로 하나의 브랜드가 매출의 반 이상을 차지하는 경우가 드물어 업계에서도 이례적인 일로 평가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출시된 뿌링클은 출시 2주만에 치킨업계에서 깨질 것 같지 않는 1등 메뉴인 프라이드 치킨의 매출 비중을 뛰어넘으며 22%의 점유율을 보이기 시작해 일찌감치 대박 제품의 가능성을 보였다.

이후 12월에는 48%로 수직 상승하였으며 지난 1월에는 53%를 기록해 신기록을 작성하였다. 급기야 2월에는 60%대에 근접하는 58%를 보이며 최고치를 경신하였다.

특히 bhc측은 뿌링클의 매출 점유율은 다른 메뉴의 매출을 잠식하지 않고 독자적인 매출 상승곡선을 보였다는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이는 기존 메뉴의 매출은 그대로 유지한 채 뿌링클의 매출은 고스란히 추가 매출로 이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지난해 12월에는 창사이래 월매출 최고기록을 작성하였으며 지난 1월에도 월매출 최고기록을 갱신하는 등 지난 2월까지 3개월간 월평균 매출이 100억원 이상의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러한 뿌링클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치즈를 소재로 한 매직시즈닝과 찍어먹는 소스인 뿌링뿌링소스 등 맛의 차별화 뿐만아니라 뿌링클의 인기에 힘입어 제품을 시리즈로 확대한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bhc는 뿌링클이 인기를 얻자 경쟁제품 출시에 대비하기 위해 매운 맛을 강조한 ‘뿌링클 핫’을 12월에 출시하였으며 이후 순살제품인 ‘순살 뿌링클’, ‘순살 뿌링클핫’ 을 한달 뒤인 지난 1월에 출시하였다. 이러한 전략을 통해 소비자의 다양한 입맛을 만족시킴은 물론 뿌링클 매니아들의 이탈방지와 브랜드 충성도를 높여갈 수 있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