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즐거운 설날에 칼로리 걱정은 이제 그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족 대 명절인 설날을 맞아 모든 국민들이 친인척과 같이 즐길 수 있는 설 음식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전통적으로 설 음식은 3대 영양소인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과 비타민, 무기질 등이 풍부하지만 당분과 지방 함유량이 높은 고열량 음식이다.

설날에는 평소보다 열량이 많은 음식을 많이 먹게 되는데, 이를 피하기 위해 열량이 낮고 온 가족이 함께 먹기 좋은 음식들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 그중에서도 남녀노소 모든 연령대가 즐길 수 있는 ‘치킨’의 열량에 대한 궁금증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자료에 따르면 ‘치킨’의 열량이 가장 낮은 브랜드는 오븐구이 치킨전문 ‘굽네치킨’이다. 열량은 조리방식에 따라 차이를 나타냈는데 오븐에 구운 방식이 기름에 튀긴 방식보다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굽네치킨은 모든 제품을 오븐에 구워낸 것이 특징으로, 대표 메뉴인 오리지널 굽네치킨 1마리의 칼로리는 960kcal이다. 굽네치킨은 닭을 오븐에 구워 닭고기의 지방 배출 현상으로 기름이 빠져 10호 닭을 사용하는 브랜드 중 열량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후라이드 치킨으로 유명한 브랜드들의 대표 메뉴 열량은 1742~2084kcal 정도로 굽네치킨에 비해 높은 편이다. 후라이드 치킨 브랜드는 조리과정에서 원료육에 튀김 옷을 입히고 기름에 튀겨내 탄수화물 함량이 높기 때문이다.

성인 1일 칼로리 섭취 권장량으로 남성은 2,500kcal, 여성은 2,000kcal이며, 열량이 높은 음식을 과잉섭취할 경우 비만, 고혈압, 심장질환 등 생활습관과 관련된 만성질환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

굽네치킨의 이병진 팀장은 “굽네치킨은 모든 제품을 오븐에 구워 닭고기 기름이 빠져 겉은 담백하고 속은 촉촉한 것이 특징”이라며 “‘오븐구이의 신세계’라는 슬로건 아래 ‘고추 바사삭 치킨’과 ‘허니커리 바사삭 치킨’이 인기를 끌고 있어 설날에 온 가족들과 함께 드시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