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주택거래량 7만9320건…10년만 최대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5년 1월 주택매매거래량(신고일 기준) /제공=국토교통부

지난달 주택거래량이 10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주택매매거래량이 7만9320건으로 주택경기가 한창이던 2007년 7만8794건을 상회해 주택거래량 집계를 시작한 2006년 이후 10년 만에 1월 거래량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9.1대책 이후 주택시장 활력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지속되고 전세수요의 매매전환도 꾸준히 이뤄진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보다 34.1% 증가한 수치로 지난해 1월은 설 연휴가 포함돼 있어 증가폭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년 동월 대비 지역별 거래량은 수도권의 경우 32.5%, 지방은 35.3% 증가했다. 서울은 1만1005건으로 32.3% 증가했으며 강남 3구(1741건)에서도 7.7% 늘었다.

주택유형별로도 거래량이 모두 증가했다. 아파트가 5만7418건으로 36.8% 늘었고 연립·다세대는 29.3% 늘어난 1만2157가구로 집계됐다. 단독·다가구는 9745건이 거래돼 37.9% 증가했다.

전국 주요 아파트 실거래 가격을 보면 강남 재건축단지가 상승세를 보였다. 수도권 일반단지는 소폭 올랐으며 지방단지는 일부 상승했다.

강남 개포 주공아파트 전용면적 42.55㎡는 지난해 12월 6억7000만원에서 지난달 6억8800만원으로 올랐다. 송파 가락 시영1단지 40㎡는 5억1000만원으로 500만원 상승했다. 강동 둔촌 주공4단지 99.61㎡는 8000만원이나 오른 8억3500만원으로 조사됐다.
최윤신 chldbstls@mt.co.kr  |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