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라티놀 분식 프랜차이즈, 차별화된 메뉴로 C급상권에서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외식 시장의 규모가 커질수록 양적 성장에 따른 경쟁의 심화로 외식업에 종사하는 점주들의 시름이 커지기 마련이다. 따라서 외식업으로 창업을 계획하고 있는 입장이라면 보다 안전하게 틈새를 뚫고 자리매김 할 수 있는 길을 적극적으로 찾아봐야 할 필요성이 있다.


라티놀 분식 프랜차이즈는 가장 스테디한 메뉴인 분식을 고급화했다.
서울대 입구역에 본점 1호점은 대로변이나 중심상권과는 거리가 먼 상대적으로 유동인구가 적은 이면 도로인 C급상권에 위치해, 낮은 점포 보증금과 임대료로 초기 창업비용을 절감했다.
 
이런 시스템으로 초기 창업비용과 이후에 발생하는 고정비용이 줄어든 상태에서 가장 흔한 아이템을 특화했다.
 
친숙한 분식에서 차별화를 이뤄낸 메뉴들은 예상대로 높은 재구매율로 이어졌고, 매장 방문 고객뿐아니라 테이크아웃 포장과 배달 고객의 증가는 월매출 7천만원이상의 현 매출로 끌어올려서 자연스럽게 불리한 입지의 한계를 극복했다.

호텔 출신 조리장에게 전수받은 롤은 눈에 보이지 않는 속재료선택과 조리 방식으로 맛과 퀄리티로 이곳의 메인 메뉴로 자리잡았다.
 
또 재료의 품질과 크기에 놀라는 김밥과 100% 국산 콩가루를 사용하는 라면 등의 다양한 메뉴가 갖춰져 있어서 넓은 고객층의 확보가 가능했다.

이밖에도 본사에서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 식품가공공장을 직접 운영하고 있으므로 정확한 레시피의 소스와 양질의 식재료 공급이 꾸준히 이루어질 수 있게 되어서
일관성있는 품질과 맛이 가능할 수 있는 것도 큰 강점이다.

라티놀이 탄생하기까지의 이야기가 있는 라티놀 회사블로그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분식업에서 오랫동안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가 축적되어 지속적인 신메뉴와 세트 메뉴개발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수필 창업라이프 소장은 "장기불황과 심한 경쟁상황일수록 유행타지 않는 스테디한 아이템으로 눈길을 돌려야하고 또한 일반적이고 보편적인 아이템일지라도 경쟁자의 진입장벽을 높일 수 있는 차별화가 얼마나 이루어졌느냐에 생계형창업의 성공여부가 달려 있다."고 전했다.

또 라티놀 김재원 대표는 "틈새라면을 공동창업해서 성공을 이룬 경력으로 초보창업자의 미숙함에서 오는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시스템을 갖춘 분식프랜차이즈로 예비창업자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현재 라티놀은 서울대 본점을 포함하여 이어 11개의 매장을 오픈 및 준비중이며 전국적으로 그 입지를 넓혀갈 전망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