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실속과 건강 모두 챙기고 싶다면? '자연드림' 친환경 설 선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족의 대명절, 설이 한 달 앞으로 훌쩍 다가왔다. 주부들은 차례 음식뿐만 아니라 가족과 친지, 지인을 위한 명절 선물 준비로 마음이 분주하다. 평소 감사했던 마음을 품격 높은 선물로 표현하고 싶지만 치솟는 물가 속에서 가격이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친환경 선물이면서 가격까지 합리적인 자연드림에서는 이러한 걱정이 없다. 실속 있는 1만원대부터 10만원에 이르는 프리미엄급 선물까지, 친환경 사양의 다양한 설 선물세트를 고를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쿱생협의 프리미엄브랜드 자연드림이 설을 맞아 선물세트 200종을 출시했다. 받는 이의 건강까지 생각한 친환경 선물로 구성했으며, 1~2만원대, 7~8만원대 등 다양한 가격대로 준비했다.

가장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친환경 방식으로 재배한 과일세트는 사과와 배, 한라봉, 참다래 등 다양한 과일을 1~6만원대로 만나볼 수 있다. 아이쿱생협 소비자독자인증 ‘AAA’등급을 획득한 유기배로 구성한 자연드림배선물은 조합원가 33,800원이다.

겨울철 과일인 친환경 사과와 배를 함께 구성한 사과배혼합세트1호는 9개 38,000원으로 구입할 수 있다.

성장촉진제,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고 키운 무항생제 한우도 10만원대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떡국을 만들 때 사용하는 사골과 사태로 구성한 누렁소사골보신세트는 105,000원이다. 불고기, 국거리 등으로 활용도가 높은 부위를 골라 담은 누렁소실속세트는 105,000원이며, 누렁소등심세트는 140,000원이다.

어르신들에게 인기가 높은 건강식품도 친환경으로 만나볼 수 있다. 가장 인기가 높은 홍삼 상품은 무농약 6년근 인삼만을 원료로 사용하며, 수확 전 잔류농약검사를 실시해 안전성을 검증 받았다.

고품질의 홍삼을 농축해 담은 자연드림홍삼농축액은 250g에 156,000원이며, 파우치에 담아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 자연드림홍삼액은 30포 68,500원이다. 천연원료를 진공 동결방식으로 가공해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한 건강기능식품은 비타민, 엽록소, 프로바이오틱스 등 다양한 상품으로 만나볼 수 있다.

보다 합리적인 가격과 실용적인 선물을 원한다면 자연드림의 실속형 선물세트가 안성맞춤이다.

아이쿱생협의 라면공방에서 우리밀로 만든 자연드림 라면은 첨가물을 최대한 배제했으며, 생산에서 판매까지 3주를 넘기지 않는다. 라면선물세트 1호는 자연드림 라면, 짜장면, 비빔면, 해물라면 등으로 구성해 다양한 라면을 한 구성에 담았다.

알뜰족을 위한 생활용품 세트도 있다. 6주 자연숙성을 거친 천연비누와 한방복합추출물 성분을 사용해 두피 건강에 좋은 자연드림 샴푸와 린스, 합성계면활성제를 사용하지 않은 우리가족치약(상쾌한향) 등을 담은 자연드림생활의명작도 매년 인기선물로 꼽힌다. 가격은 각각 11,400원, 26,650원.

어린이가 있는 가정이라면 무항생제 유정란, 유기원당 등 믿을 수 있는 원재료에 합성착향료, 합성착색료 등을 제외하고 만든 우리밀 선물세트를 준비해 보자.

우리밀 반죽에 국내산 호두와 팥앙금으로 속은 채운 호두과자는 15,000원, 손으로 직접 성형한 쿠키 6종류로 구성한 수(手)쿠키세트는 20,000원이다.

자연드림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선물도 있다. 세계최초로 공정무역 인증을 받은 남아프리카공화국 팔레사와인과 탄디와인(레드/화이트 2종)은 1~2만원대로 만날 수 있다.

또 20년 이상 장인들이 손수 만든 수제화 ‘Le Sommet(르소메)’는 30종의 남성화와 여성화가 준비되어 있다. 젊은 감각이 돋보이는 세련된 디자인부터 어르신들을 위한 편안한 신발까지 다양하게 고를 수 있다.

특히, 올해 설에는 선물세트 할인 이벤트를 실시한다. 오는 2월 13일까지 전국 자연드림 매장에서 선물세트를 사전 예약하면 10%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온라인 장보기 홈페이지(www.icoop.or.kr)에서도 2월 17일까지 동일한 혜택을 제공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