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레게의 전설 '밥 말리'의 커피, C&V와 손잡고 '글로벌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말리C&V와 자민자바가 커피매장 개발 및 운영 파트너로 MOU를 맺었다. 왼쪽부터 말리C&V 이호석대표, 로한 말리 자민자바 의장, 안 트란 자민자바 대표
자메이카 전설적인 레게 가수이자 평화 사상가인 밥 말리의 셋째 아들, 로한 말리가 경영하는 말리커피가 한국에 상륙했다.

말리C&V인터내셔널은 27일 말리커피 강남역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말리커피 유통사 자민자바와 커피매장 개발 및 운영 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말리커피는 로한 말리가 운영하는 자메이카 블루마운틴 농장인 ‘말리팜’에서 재배한 원료를 사용하는 커피 브랜드다. 로한 말리가 설립한 회사인 자민자바를 통해 미국과 유럽에서 원두 유통 중심의 사업을 전개해왔다.

이 회사는 커피 브랜드간 시장경쟁이 가장 치열하면서도 매년 20%이상의 고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한국의 커피시장을 주목, 지난해 9월 말 전 세계에서는 처음으로 말리커피를 취급하는 커피매장을 이태원에 열었다. 최근에는 2호점인 강남역점이 개점했다.

이번 MOU로 말리C&V는 향후 전 세계로 진출할 말리커피 카페의 운영 매뉴얼, 메뉴 개발 등의 프랜차이즈 모델 개발을 맡기로 했다. 또한 말리커피 카페가 아시아지역으로 진출 시 우선협상 지위도 확보했다.

이에 따라 말리C&V는 상반기 중 국내에서 프랜차이즈를 모집하고 하반기에는 말리커피 매장으로 중국을 진출할 계획이다.

말리커피 원두에 대한 미국과 유럽의 높은 평가와 ‘밥 말리(Bob Marley)’라는 브랜드의 뿌리, 그리고 아시아 프랜차이즈의 롤모델인 한국 시장의 위상에 힘입어, 이미 7~8곳의 중국 부동산개발투자사, 소매유통그룹, 식음료 유통사와 사업구상을 논의 중이다.

올 하반기에는 파트너를 선정해 중국 상해지역에서 말리커피를 런칭한다는 계획이다. 당장 2월 중순경에는 자메이카 최상급 블루마운틴 원두를 이용한 말리커피 RTD 제품을 출시해 편의점 등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이호석 C&V 대표는 “대규모 커피프렌차이즈들이 많은 강남 대로변에 카페 말리커피 2호점 오픈은 매우 상징적”이라며 “밥말리의 평화 메시지인 ‘원러브’ 정신을 공유, 최고의 품질과 함께 더 나은 세계로 점진적으로 나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로한 말리는 이날 “말리커피는 나의 영혼이고 뿌리이자 내 인생”이라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내 작품이자 비전을 실현할 수 있는 말리커피가 전 세계로 뻗어나가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